이날의 첫 손님은 단체손님.

 

- 과일안주

- 생강꿀차 

 

생강꿀차 주문도 있다

일행중에 술을 마시지 않는 손님이 있는듯하다

(운전해야 하는 분일수도 있고)

 

그런데 이번 생강꿀차 주문은 "덜달게" 라는 커스텀 오더가 있었다.

"네 알겠습니다~"

대답은 시원하게했지만 갑자기 난감해졌다

당시 나의 수준은 교육받은 제조법을 수행하면서도 두어번은 맞는지 확인해야하는 초보알바였으니  당황스러울 수 밖에.

그런 나에게 커스텀오더라니 !

 

 

어쩌나 어쩌나 어쩌지  생강차를 덜 달게? 이걸 어떻게 해야 덜달게 만들지?

손님이 기다린다는 생각을 하니 더욱더 허둥지둥

 

사실 해결책은 간단하다

물을 더 넣거나,꿀차를 조금 덜어내서 차를 만들면 된다.

이런 지극히 상식적이고 간단한 방법이 있는데, 어찌나 당황했던지

당시 생각을 하면 실소가 나온다

 

 

집에 놀러 온 친구가 생강꿀차를 덜 달게 만들어 달라고 했을때 그렇게 당황할리는 없지 않은가.

 

예기치 않은 상황이 생겼을 때 당황하지만 않아도 어느 정도의 대처는 가능하고 일이 크게 벌어지진 않는다

나는 이 생강꿀차 "덜 달게"사건으로 인해 익숙하지 않은 상황에서 사람이  당황하면

사고의 폭이 매우 많이  좁아질 수도 있다는것을 깨닫게 되었다 (-ㅅ-)

 

생강꿀차 만들기

 

 

- 진열장에 있는 생강차용 컵을 꺼낸다.

- 생강차(사모님이 직접 만드신)는 맥주냉장고에 배치되어있다

 

- 가게 상황에 따라 제조방법에 약간의 차이가 있다

 

A방식(가게의 주문이 몰리고 바쁜 상황)

 

- 나무스푼을 이용해 생강차를 한스푼 떠서 컵에 넣는다.

- 정수기의 온수기능을 이용해 뜨거운물을 붓는다.

- 잘 섞어준 후 원목쟁반(하얀 냉장고 위)에 생강차를 담은 찻잔과 작은나무스푼(진열장 오른쪽)을 올린후 써빙.

 

B방식(여유있는 상황)

 

- 정수기의 온수기능을 이용해 생강차컵에 뜨거운물을 붓는다. (컵을 미리 따듯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고 함 -_-)

- 작은 냄비를 꺼내 1회분의 물을 붓고 생강차를 한스푼 넣는다.

- 냄비를 가열한다 -_-

- 냄비에 넣어 둔 생강차가 끓기 시작하면,컵에 부어두었던 뜨거운 물을 버리고 생강차를 담는다

- 원목쟁반(하얀냉장고 위)에 생강차를 담은 찻잔과 작은나무스푼(진열장 오른쪽)을 올린후 써빙

 

A방식과 B방식의 생강차를 모두 맛볼 기회가 있었는데

맛의 차이를 느낄수가 없었다  -_-

찻잔 역시 둘 다 비슷하게 따뜻했다

 

그래서 B의 방법은 점점 사용하지않게 됨.

 

 찻잔 진열장의 잔을 사용

 

 처음에는 요 잔을 주로 사용했는데

너무 작은거같아 꽃무늬 잔을 사용는걸로 바뀌고 있음

(사모님 지시)

 

 원목쟁반 위치

 나무스푼 ^^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과 공유 꾹꾹 눌러주시면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신고

카카오스토리로 허머니의 글을 구독하기  => https://story.kakao.com/ch/hermoney

허머니와 페이스북친구 맺기  => https://www.facebook.com/lovppou

허머니의 요리 모음  => https://www.facebook.com/hermoneypage/

허머니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hermoney_me/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ㅎ 2017.04.24 2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후 첫 댓글이군요 드뎌 알바글이 올라왔네요!! 눈 빠지게 기다렸었습니다!! 자 이제 어서 다음편을.... ❤️

  2. 자취만세 2017.04.25 0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 손님은 충분히 만족하셨나요 :) 음식은 마음이니 허머니님의 정성 느끼셨을듯요

  3. 상큼체리 2017.04.25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찻잔을 미리 데워 놓는게 포인트이군요.잘봤습니다.^^

  4. ㅇㅇ 2017.04.2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잔이 정말 이쁘네요 잔부터 눈이 가요...진짜 맘에 들어요

  5. haley 2017.04.25 1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강이 우러나는 게 다를테니까, 아마도 맛 차이 있을거에요.
    특히나 시판용이 아니라, 직접 담근 거라면, 더더욱 그럴거에요.

  6. 쟁이 2017.04.26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덜 달게"와 "연하게"는 다르지 않나요?
    단맛만 줄여달라고 했지, 생강까지 줄여달라곤 하진 않은 건데....
    이렇게 생강청을 담가 놓은 경우에는 단맛만 줄이는 게 불가능하다는 점을 손님에게 설명하는게 올바른 응대가 아닐까 싶네요.

  7. Favicon of http://xzzzg.tistory.com BlogIcon 中國日記 2017.04.27 20: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기가 걸렸다 싶으면 중국 사람들이 생강차를 끓여먹으라고 합니다.
    물에 생강을 우리는게 아니라 '콜라'에다가 ㅋㅋㅋ

    콜라생강차입니다. ㅋ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