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가게는 손님의 주문이 있어야만 메뉴를 배울수 있는 시스템(..-_-)

잘 나가는 안주들은 거의 해봤는데 훈제치킨을 아직 해보지 못했다

그러다보니

언젠가부턴 손님이 훈제치킨을 주문해주길 기다리는 마음이 생겼다

 

그리고 이날 ... 드디어 !

훈제치킨을 주문한 손님이 있었다 !

사모님께서 훈제치킨 준비하는 걸 유심히 보며, 메모장에 열심히 기록했다

 

#우리 가게 훈제치킨

 

- 냉장실에 있는 훈제치킨을 한봉 꺼낸다

- 접시에 훈제치킨을 올린 후 전자렌지에 넣고 10분 돌린다

(그렇다. 훈제치킨은 주문후 완성까지 최소 10분이상 소요된다)

 

- 물론,전자렌지가 돌아가는 동안 해야 할 일은 많다 -_-

먼저 훈제치킨용 접시를 꺼낸다.

 

- 냉장고 채소칸에서 오이를 하나 꺼내 깨끗히 씻는다

(이때 오이 가시 조심. 찔리면 아야야)

필러를 이용하여 껍질을 벗긴 후 3도막.

그리고 각각 4조각 낸다.

 

- 씨없는 포도 붉은색 2알 초록색 1알을 꺼내 씻은후

반등분.

그리고 오이 옆에 이쁘게 (..-_-) 데코.

 

- 소스는 3구짜리 그릇을 사용한다.

고추장, 머스타드, 칠리소스

색의 밸런스를 위해 머스타드소스는 가운데 배치한다

 

- 쟁반에 인원수 만큼의  앞접시와 인원수*2 포크를 세팅한다

 

 

- 훈제치킨을 전자렌지에서 꺼낸다.

데워진 치킨이 뜨거우므로,목장갑 착용후 비닐 장갑을 다시 착용한다.

가위를 이용하여 훈제치킨을 9-12등분한다.

 

 

 

초반에는 치킨 자르는게 서툴다보니,접시에 올릴때도

다소 산만해보이기도 했는데

점차 익숙해짐에 따라

 

이런식으로 치킨 본연의 모습으로 모양을 맞춰서 내갈수있게 되었다 -_-;;;;;;;;;;;;;

 

사모님은 이렇게 치킨 모양대로 만드는걸 좋아하셨는데

개인적으로는 서투른 솜씨로 잘라서 내갔던 초창기 세팅이 더 나은거 같다-_-

 

 

이 메뉴는 인원수대로 앞접시와 포크(많은 포크들-_-)가 나가므로

후처리(테이블 정리와 설거지양 급격히 증가)에 손이 많이 간다

 

 

그런 이유로,나는 이 메뉴를 그리 반기지 않았다

(알바입장에선, 안주를 시키지 않는 손님이 제일 이쁘다..-_-)

 

언젠가 손님 한팀이 훈제치킨을 주문했었는데

그 팀의 인원은 10명이였다.

(한명당 한조각씩 먹으려고 그러나아 T_T)

그 주문의 의미는 내가 앞접시를 10, 포크를 20개 설거지해야한다는 뜻. T_T

 

물론 이런 경우도 있다

커플손님이 훈제치킨을 주문 한 경우,

1/2~1/3 정도를 남기는 때가 많았다

몇조각만 먹고 그대로 남긴 경우가 많아서 (커플손님일 경우 상당히 높은 확율이였다 왜 그러지?)

몇개월 동안 훈제치킨은 심심치 않게 먹을수 있었다=_=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감과 공유 꾹꾹 눌러주시면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신고

카카오스토리로 허머니의 글을 구독하기  => https://story.kakao.com/ch/hermoney

허머니와 페이스북친구 맺기  => https://www.facebook.com/lovppou

허머니의 요리 모음  => https://www.facebook.com/hermoneypage/

허머니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hermoney_me/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취만세 2017.07.17 0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포크가 두개씩 필요한가요?

    • 그냥 2017.07.17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크하나로 콕 찍어서 입으로 우걱우걱 뜯어먹어도 되지만,
      지인과 같이 방문했거나 또는 여자친구 남자친구 앞에서 그런 상스러운 모습을 보일수는 없잖아요?
      타인앞에서는 이쁘게 보이고 싶지 게걸스럽게 먹는 모습을 보이기는 누구나 싫으니까요.

      이쁘고 우아하게 하나로 콕 찍고 다른 하나로 살 발라가면서 먹는게 깔끔하니까요. 그래서 1인당 포크가 2개 필요한거 같아요.

    • 자취만세 2017.07.17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차라리 나이프가...

    • yooniqueny 2017.07.20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크와 나이프가 맞는 거 같긴 한데, 어차피 설거지 양은 포크나 나이프나..... (허머니님 입장에서는)

  2. 차차 2017.07.17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제치킨이 땡기네욧 ㅠㅠㅠ

  3. Favicon of http://yummystudy.tistory.com BlogIcon 작은흐름 2017.07.17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 포효하며 날아갈 듯한 저 자태 어쩔..;;; 한마리 봉황 같습니다!ㅋㅋㅋㅋ 글 넘 재미나게 잘 쓰시네요~

  4. 테조아 2017.07.17 1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훈제치킨의 가격이 궁금하네요?^^

  5. 나그대별 2017.07.17 1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플이 많이 남기는건 아마 포크로 이쁘게 먹기 힘들어서일거에요.악착스레 발라먹는 것도 그리 아름답진 않고요.저도 훈제치킨은 좋아하지만 아마 마음에 드는 남자앞이라면 살많은 곳 한두조각 먹고 말 것 같아요 ㅎㅎ

  6. Favicon of http://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7.17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긴 안주를 왜 안싸갔을까? 하는 생각이 문뜩 드는건.. 여기는 식당에서 먹다가 남은건 다 싸가는 문화여서 그런 모양입니다.^^;

  7. asdf 2017.07.18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알바 시리즈가 젤 재밌어요!!! ㅋㅋㅋ

  8. Favicon of http://withbbang.tistory.com BlogIcon 쫄깃쫄깃붕어빵 2017.07.18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프집의 훈제치킨은 전자렌지로 돌려서 주는군요 ㅋㅋ

  9. yooniqueny 2017.07.20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댓글들 보다 보니 예전에 저도 맘 가는 사람 앞에서 긴장 했었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언제적 일이지)
    사실, 치킨은 손으로 뜯어야 제맛인데 라고 댓글 달고 싶었지만 (풋풋한) 커플 입장이라면 반입 크기로 썰어서 내 줘도 남을듯.

    저도 치킨 본연 모습보다 리어레인지 된 (초창기) 모습에 한 표! (별로 전 산만 해 보이지 않는데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