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용병의 호프집 알바일기 21, 알바할때의 꿀팁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7.10.30 15:19 그냥사는이야기

출근하니, 사모님의 지인이 손님으로 와 계셨다

가게메뉴에는 없는 차돌볶음이 테이블에 나가 있는걸보니

지인분을 위해 사모님이 음식을 특별히 만들어 내간건가보다

 

시간이 조금 흐른 뒤

차돌볶음과 크롬바커를 곁들여 드신 그 분은 카운터로 다가와 계산요청을 하셨다

(??? 계산하는 테이블이였던건가....? 맥주값만 계산하면 되는건가?)

아리송한 표정을 지으며 함께 카운터로 나오신 사모님의 얼굴을 바라보았다

사모님 말씀.

"포스기 안주메뉴 맨 하단에 보면 차돌볶음이 있어."

 

 

오잉?

메뉴판에는 없는 차돌볶음이 포스기에는 메뉴로 등록이 되어 있었다

그말인 즉, 차돌볶음은 일반 손님들이 아닌 특정손님을 위한 메뉴라는것

 

"57000원 나왔습니다."

그 분은 "이런 만원짜리가 없네"라고 하시며 5만원권 2장을 내게 건넸다

 

"나머지는 팁이에요"

 

 

오잉?

오잉???

팁이라니 ??

 

곁에 계시던 사모님은 "에이 안 그래도 되~" (!!!!!????)

하시며 말리셨다.

그모습을 보자 갑자기 어린 시절의 기억 한조각이 소환되었다

나에게 용돈을 건네던 이모에게 "아냐 아냐 애한테 돈 주지마. 안 줘도 되"

하면서 손사래치던 어머니의 얄미운 추억이 떠올랐다-_-



거스름돈(어쩌면 내게 팁이 될수도 있는 돈)43000원이 내 손에 들려있었고

난처해하며(정확히는 난처한 척 하며) 사모님을 슬쩍 쳐다보니,사모님께선 고개를 끄덕이셨다

 

"감사합니다!"

43000원은 내 주머니 속으로 쏙 들어왔다

직장생활 하면서 보너스를 받아 본 적은 있지만,

알바하면서 팁이라는건 처음 받아봤다

 

좋쿠나.

이런게 팁이로구나 !

 

그후 단체 손님들이 몰려와 가게에서의 일이 조금 바빴으나

팁 효과 때문에 기분이 좋았는지

다른 날보다 웬지 가뿐하게 근무한듯한 컨디션으로 마무리.

 

 

p.s.

팁의 부작용도 있었다.

이날 이후로도 그 지인분은 종종 오셨는데

그 분이 계산할때마다 괜히 살짝 마음이 두근두근. =ㅅ= 

그러나 그 분이 다시 팁을 주는 일은 없었다-ㅅ-;;;

 

p.s 불로소득은 사람의 마음을 붕 뜨게 한다

일해서 버는 돈이 편안하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차차
    • 2017.10.30 16:47 신고
    그쵸 주면 좋긴한데 다음부터 손님들 볼때 혹시 팁을 주시지 않을까하는 맘으로 쳐다보게 되고 ㅠㅠ뭐 저는 안받는게 좋습니다.
    • 펭귄
    • 2017.10.30 17:30 신고
    아아~ 비정규 연재이긴 하지만, 전 이 알바일기가 포스팅 중에 가장 손꼽아 기다려 지게 되네요~
    허머니님만의 개성적인 시선으로 풀어주시는 얘기라 그런지 더 생생하고 재밌어요! >_<

    혹시 지금도 알바를 계속 하고 계신가요~?
    왜 그런지는 잘 모르겠는데, 어쩐지 알바일기를 읽고 있노라면 - 계속하고 계신다는 가정하에 - 놀러가서 몰래 구경하고 싶은 그런 맘이 들어서 말이죠 ㅋ

    아..뭐, 여럿이 놀러가서 손 많이 가고 귀찮다는 안주를 서너개 시키는 것도 괜찮을 듯 싶네요. (씨익)
    (파티원 모집 합니다~ 1/10000...)
    • 짜장면 시켜도 되나요?
      • 펭귄
      • 2017.10.31 04:08 신고
      안되겠지만 물어볼까요?
      아님 세계맥주 전문점들은 대부분 바깥에서 사오는 안주, 배달음식 안주 모두 OK던데...

      ...확인차 진짜 함 가 볼까요?? (파티원 모집 1/100000... 씨익~)
    • 아쉽게도 가게가 문을 닫았습니다
      털썩
      그래서 지금은 굶고있어요 흑흑
  1. 이사를 하면 짜장면을 시켜먹죠?
    이게 말이죠? 제가 철가방할 때 말이죠? 곰곰히 생각을 해봤는데 말이죠?

    이사를 하면 짜장면을 먹어야 하는게 아니라, 이사를 했으니 그릇정리가 안 되어서 뭔가를 시켜 먹을 수 밖에 없는 거란 말이죠?
    요즘이야 별별 배달음식이 다 있지만 예전에는 만만한게 짜장면이었죠?

    그러다보니, '이사하면 짜장면'으로 굳어진게 아닌가 합니다. (다 알고 계셨음? ㅡㅡ; )
  2. 오늘은 짱개배달로 썰을 풀어보죠.

    철가방 스탠다드가 3층짜리 철가방이에요.
    기본적으로 3~4인분 커버할 수 있죠.
    짧은건 2층짜리 인데 보통 2인분 배달갈 때 들고 가요.

    탕수육같은 요리가 포함되거나 5~6인분이상일 때는 4층짜리 철가방을 드는데요. 이게 무게가 장난이 아닙니다.
    아, 물론 짱깨통만 들면 가볍죠.
    보통 짬,볶,우,짜 시리즈인데 탕수육 포함되면 탕수소스까지..
    짬 750g
    볶 500g
    우 750g
    짜 500g
    탕 1kg(소스포함)

    어느 날.
    X양아파트 X동 9XX호에 짬4, 볶2, 짜5, 탕2이 들어왔어요.
    3층 스탠다드 가방 1개 + 4층 스페샬 가방 1개를 들고 갔죠.
    아파트인데 사람이 많은걸 보니 이사를 했는갑다~~~ 했죠.
    갔습니다.

    갔죠.

    망할? 엘베가 고장이라네요?
    어허허허허ㅓㅓ허허허ㅓ허허허ㅓ허허허ㅓ 9층,,,,, 9층인데................... 어쩔......................

    어쩌긴요. 올라가야죠.
    3층짜리 스페셜은 그냥 들어도 계단에 안 부딪히는데, 4층 스페샬은 살짝 들어줘야되요. 안그러면 계단에 쿵쿵쿵 찧거든요.
    허허허허허허ㅓ허ㅓ허허허허ㅓ허허
    9층까지 맨몸으로 올라가도 힘들것서.... ㅡ,.ㅡ;;;

    한 3~4층쯤 올라가니 벌써 힘은 쪽 빠지고 9층에 있는 저것들이 원망스러워 죽겠더만요..... (걍 라면이나 잡숫지 확....)
    힘이 빠지니 계단에 자꾸 쿵쿵 부딪히고, 부딪히니 충격이 있어서 더 힘들고 ㅡ,.ㅡ;; 하아... 진짜 죽는줄..........

    7~8층부터는 거의 기다시피해서 겨우 9층에 도착했죠.
    "ㅎ어....... 허...어......흐.....ㅇ.ㅓ.......... ㅂ.....배.......배달....ㅇ....요......"
    - 아이고~ 엘리베이터가 안되죠? 고생 많았어요.
    "......................." (말없이 숨만 헐떡이며 그릇들을 내려놓습니다.)
    - 얼마죠?
    "00000원이요."
    - 잔돈은 용돈하세요.
    ....................................순간 빡치더라구요. 내가 겨우 몇천원 팁 받으려고 이 고생한거? 확 받아버릴까?






    는 0.01초의 생각이고
    "감사합니다." 하고 돌아섰습니다.
    그리고는 다리를 후들거리며 다시 9층 계단을 내려왔죠.



    그릇 찾으러 갔을 때는 엘베가 멀쩡하게 움직이더군요.. 아.... 하늘이시여....


    ------------------------------------------------ 끗


    *
    1. 짬볶우짜탕의 무게는 정확하지 않음. 주관적으로 그냥 때려맞춤. 무게 안 달아봤음.
    2. 9XX호에서 뭘 시킨지는 솔직히 기억 안남. 어쨌든 3층스탠다드+4층스페샬 조합
    3. 얼마를 줬는지도 기억 안나는데 몇천원은 맞음 ㅋㅋㅋ
    4. 배달통 썰을 풀기 위해 그냥 대충 기억의 파편을 끼워맞춤
      • 펭귄
      • 2017.10.31 04:20 신고
      아이고~ 고생 많으셨네요!
      진짜 희안한게 이렇게나 일이 꼬이는 건 어쩐지 일을 할 때 뿐이라는 거죠.
      그냥 올라가도 힘들거리를 9층이나 양손 무겁게 해서, 것두 왕복으로.. ㅠㅅㅠ
      저라면 단 돈 만원이라도 더 얹어 드릴텐데요. 에구...

      아 그러고보니 중국집 얘기가 나와 말인데, 제가 아는 지인 중에서도 고등학교 시절 중국집 알바를 하던 분이 계셨었는데요.
      그 분도 마침 엘베가 고장이라 15층인가 하는 거리를 걸어 올라가야 했대요.
      다행인지 불행인지 시킨 음식은 달랑 자장면 곱배기 하나 뿐.
      짜증은 났지만 일단 들어온 주문을 어찌 할 수는 없었고, '누군지 면상이나 함 보자' 하는 오기와 함께 초인의 스피드로 - 자장면이 불면 안 되니까 - 냅다 뛰어 주문고객의 집에 도착해 문을 두드리는 순간.

      안에서 나온 고객은 다름 아닌 자신의 같은 반 친구녀석이었데요 ㅋ

      더 웃기는 건 그 일을 계기로 나중에 둘이 베프 먹었다고 ㅋㅋ

    • 역시 철가방은 시간이 생명입니다. ㅋㅋㅋ
      초인의 스피드라니 ㅋㅋㅋ
    • 흐미 고생많으셨습니다
      그러고보니 국물류가 많아서 엄청 무겁겠어요
      ........지만 쓰다보니 배가 넘 고픈..

      쟁반짜장 먹고싶습니다 으어어어어
  3. 팁으로 4만원이나 받으시다니...진짜 좋으셨겠어요! 근데 다음부터 계속 기대하게 된다는거..ㅋㅋ
  4. 와... 4만원 팁이라니....!!!!
  5. 팁치고는 너무많은데??두근두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