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사는 아들에게 보내는 엄마표 반찬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8.07.30 11:35 독립생활_자취생활

안녕하세요 허머니 입니다 (-ㅁ-)/

아..더워도 너무 더운 날들입니다

이 뜨~~~~~~~~~거운 여름날 잘 지내고 계신지요

 

일상이 바쁘다보니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_+

이번은 자취생을 위한 엄마표 반찬들 소개(?) 입니다. 

 

본가에 갔을때 어머니가 챙겨주신 반찬들 입니다.

제가 음식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어머니의 보급품은 만들어 진 반찬에서 식재료 위주로 점점 바뀌었는데

이번에는 직접 반찬을 다 만들어서 주셨어요

항상 감사합니다 굽신굽신

 

자 그럼 하나하나 열어볼까요.

간만에 접사배율이 좋은 카메라 렌즈를 구입한 관계로

렌즈 테스트할겸 겸사겸사

부모님이 보내주신 반찬들을 가까이 찍어봤습니다.

 

첫번째 타자는

엄마표 김치. 그중에서도 갓(god-_-)김치

파김치와 함께 들어있는 이 갓김치는 좀 묵혀두면

아주 맛나게 익어서 오래동안 저의 식탁을 책임지는 아이입니다 +_+

 

어린이 시절 (=_=)에는 이 갓김치, 파김치가 그렇게 싫었는데

좀 크니까 이게 또 그렇게 맛있더라구요.

 

나이가 들면서 입맛의 폭이 넓어지는건지

아님 자취생활을 오래해서 (-_-) 내가 만든 음식을 주로 먹고 살아서 그런건지

세월에 따라 입맛에 맞는 음식들이 많아지더군요

(놀라운건 초딩입맛도 여전하다는것 ㄷㄷㄷ)

 

미역국도 요렇게 한솥 끓여 주셨구요

 

제가 고기듬뿍 들어간 미역국을 좋아한다는걸 잘 아셔서인지

보다시피 미역국이 미역반 고기반입니다

미역국이라기보단 고기국에 가깝달까요?

 우히히

 

요건 울 아부지가 가장 좋아하시는 반찬.

새우젓 무침이에요.

청양고추와 마늘이 듬뿍들어있죠.

아버지가 드시는 모습을 보니 저도 먹고싶어지더라구요.

 

최대한 접사로 한컷더.

 

여기에 새콤한 도라지 무침 +_+

 

나물 무침까지 +_+

 

반찬들이 워낙 양이 많아서

요렇게 작은 그릇에 조금씩 덜어 먹습니다.

 

큰반찬통 그대로 먹으면

젓가락이 왔다갔다 하면서 (-_-)

반찬들이 빨리 쉰다고 하네요.

 

귀한 반찬들인데 다 먹기도 전에 음식이 상하면 그것만큼 아까운것도 없죠 T_T

 

그렇게 이번 식사 국과 반찬들은 모두 엄마표로 구성되었죠.

자취방 식사 치고는 꽤 호화로운 한끼였습니다 +_+)/

 

혼자 살면서 직접 끼니를 챙기다보니,저 혼자 먹는 반찬 만드는것도 귀찮은데

(요즘처럼 더울땐 밥상 차리는것 자체도 미루고 싶을 정도가 많죠)

이렇게 챙겨주시는 부모님을 생각하면 참 굉장하시다 싶은 마음이 듭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남김없이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p.s.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니 왠지 좀 어색하네요. (^^)

시간없더라도 틈틈이 자주 글 올리도록 할게요

 

매일 이글거리는 핫한 날씨가 계속 되고 있어요

그러나 가을은 곧 올겁니다

식사 거르지말고 건강 잘 챙기시구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나연
    • 2018.07.30 13:42 신고
    다맛있어보이는데 도라지무침 보는데 침나오네요
    밥한그릇 뚝딱이겠어요^^
    • 꼬북이
    • 2018.07.30 16:38 신고
    오늘따라 들어와보고 싶더라니 ㅎㅎㅎㅎ 글을 뙇!!! 자주자주 소식 듣고싶어용~
  1. 쉬엄쉬엄하세요~
    • 차차
    • 2018.07.31 07:40 신고
    나물은 진짜 빨리 쉬거든요 드실때 입안댄 젓가락이나 집게로 덜어드시고 꼭 덮어두시고요 조금이라도 냄새가 이상하면 버리셔야 되요 조개젓도 위에 새우젓처럼 무쳐드시면 진짜 맛있습니다 여름에 입맛없고 땀 많이 흘릴때 약간 짭조름한 젓갈반찬하고 밥 드시면 기운 나실겁니다
  2. 와 군침도네요
    어머님의 사랑이 느껴지네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샤그락
    • 2018.08.05 04:16 신고
    너무 오랜만 이에요 너무 바쁘셨나봐요~~~
    글 항상 기다리고 있었는데 ㅎㅎ
    새우젓무침 저도 먹고싶어요 어머님이 해주신 반찬
    빠진거 없이 다 맛있어보여요 아
  3. 으악 진짜 맛있어 보이네요 ㅜㅜ
    • 효나미
    • 2018.08.15 16:59 신고
    몇년만에 놀러왔어요~ 계속 하셔서 너무 반가워요ㅎ^^
    반찬이...끝났네요....bbb
    새우젓무침은 첨보는데 밥도둑같이 생겼네요
    된장에 무친 나물무침도 맛나겠어요 아...침 폭발...;;;
    • 소영
    • 2018.08.29 22:52 신고
    진짜 간만에 들어왔는데
    여전히 글이 넘나 재미져요

    그나저나 폭우에 지하 자취방은 무사하신가요
    • 복돌누님
    • 2018.09.08 02:46 신고
    머니님~가을이 왔네요! 잘 지내시나요?
    한동안 안보이셔서 살짜쿵 안부 물어봅니다^^
    • 오매
    • 2018.09.11 11:35 신고
    엄청바쁘신가보네요! 짧은 근황 글이라도 얼른 올려주시기를 희망합니다
    • 뚜비
    • 2018.09.23 02:08 신고
    너무 글 안올리시니 걱정됩니다 ㅠㅠ
    • 자취만세
    • 2018.09.27 07:56 신고
    허머니님이 요즘 워낙 바쁘시니 어머님께서도 식재료가 아닌 완성된 반찬들을 챙겨 주셨나 보군요.
    • 2018.09.29 20:49
    비밀댓글입니다
    • 한일이
    • 2018.10.17 16:11 신고
    무슨 일 있으신 건 아니죠?
    이렇게 오래동안 글을 안 올려주신 적이 없었는데...
    • ㅇㅇ
    • 2018.10.21 04:24 신고
    허머니님 보고싶어요..
    잘 지내고계시나요?..
  4. 혹시 무슨 일 있으신가요....? ㅠㅠ 별일 없으시길 바라며 안부 인사 건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