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사는 아들에게 보내는 엄마표 반찬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8.07.30 11:35 독립생활_자취생활

안녕하세요 허머니 입니다 (-ㅁ-)/

아..더워도 너무 더운 날들입니다

이 뜨~~~~~~~~~거운 여름날 잘 지내고 계신지요

 

일상이 바쁘다보니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_+

이번은 자취생을 위한 엄마표 반찬들 소개(?) 입니다. 

 

본가에 갔을때 어머니가 챙겨주신 반찬들 입니다.

제가 음식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어머니의 보급품은 만들어 진 반찬에서 식재료 위주로 점점 바뀌었는데

이번에는 직접 반찬을 다 만들어서 주셨어요

항상 감사합니다 굽신굽신

 

자 그럼 하나하나 열어볼까요.

간만에 접사배율이 좋은 카메라 렌즈를 구입한 관계로

렌즈 테스트할겸 겸사겸사

부모님이 보내주신 반찬들을 가까이 찍어봤습니다.

 

첫번째 타자는

엄마표 김치. 그중에서도 갓(god-_-)김치

파김치와 함께 들어있는 이 갓김치는 좀 묵혀두면

아주 맛나게 익어서 오래동안 저의 식탁을 책임지는 아이입니다 +_+

 

어린이 시절 (=_=)에는 이 갓김치, 파김치가 그렇게 싫었는데

좀 크니까 이게 또 그렇게 맛있더라구요.

 

나이가 들면서 입맛의 폭이 넓어지는건지

아님 자취생활을 오래해서 (-_-) 내가 만든 음식을 주로 먹고 살아서 그런건지

세월에 따라 입맛에 맞는 음식들이 많아지더군요

(놀라운건 초딩입맛도 여전하다는것 ㄷㄷㄷ)

 

미역국도 요렇게 한솥 끓여 주셨구요

 

제가 고기듬뿍 들어간 미역국을 좋아한다는걸 잘 아셔서인지

보다시피 미역국이 미역반 고기반입니다

미역국이라기보단 고기국에 가깝달까요?

 우히히

 

요건 울 아부지가 가장 좋아하시는 반찬.

새우젓 무침이에요.

청양고추와 마늘이 듬뿍들어있죠.

아버지가 드시는 모습을 보니 저도 먹고싶어지더라구요.

 

최대한 접사로 한컷더.

 

여기에 새콤한 도라지 무침 +_+

 

나물 무침까지 +_+

 

반찬들이 워낙 양이 많아서

요렇게 작은 그릇에 조금씩 덜어 먹습니다.

 

큰반찬통 그대로 먹으면

젓가락이 왔다갔다 하면서 (-_-)

반찬들이 빨리 쉰다고 하네요.

 

귀한 반찬들인데 다 먹기도 전에 음식이 상하면 그것만큼 아까운것도 없죠 T_T

 

그렇게 이번 식사 국과 반찬들은 모두 엄마표로 구성되었죠.

자취방 식사 치고는 꽤 호화로운 한끼였습니다 +_+)/

 

혼자 살면서 직접 끼니를 챙기다보니,저 혼자 먹는 반찬 만드는것도 귀찮은데

(요즘처럼 더울땐 밥상 차리는것 자체도 미루고 싶을 정도가 많죠)

이렇게 챙겨주시는 부모님을 생각하면 참 굉장하시다 싶은 마음이 듭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남김없이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p.s.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니 왠지 좀 어색하네요. (^^)

시간없더라도 틈틈이 자주 글 올리도록 할게요

 

매일 이글거리는 핫한 날씨가 계속 되고 있어요

그러나 가을은 곧 올겁니다

식사 거르지말고 건강 잘 챙기시구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뚜비
    • 2018.09.23 02:08 신고
    너무 글 안올리시니 걱정됩니다 ㅠㅠ
    • 자취만세
    • 2018.09.27 07:56 신고
    허머니님이 요즘 워낙 바쁘시니 어머님께서도 식재료가 아닌 완성된 반찬들을 챙겨 주셨나 보군요.
    • 2018.09.29 20:49
    비밀댓글입니다
    • 한일이
    • 2018.10.17 16:11 신고
    무슨 일 있으신 건 아니죠?
    이렇게 오래동안 글을 안 올려주신 적이 없었는데...
    • ㅇㅇ
    • 2018.10.21 04:24 신고
    허머니님 보고싶어요..
    잘 지내고계시나요?..
  2. 혹시 무슨 일 있으신가요....? ㅠㅠ 별일 없으시길 바라며 안부 인사 건넵니다..
    • 수원맘
    • 2018.11.02 16:37 신고
    허머니님, 건강히 계신가요?
    걱정돼요. .
    • 2018.11.06 12:39
    비밀댓글입니다
    • 지하철옆오두막
    • 2018.11.06 20:32 신고
    허머니님 글이 안 올라오는데 별일 없으시죠? 회대장님과 데이트하시느라 바쁘시거나 회사일 등등 생업때문에 잠시 쉬시는것이길 바래요. 그 동안 눈팅만 하고 댓글은 단적이 없는데 조금 걱정스런 마음이 들어 남깁니다.
    • 푸른 사과나무
    • 2018.11.07 22:27 신고
    허머니님, 저도 다른 분들처럼 소식이 궁금해서 댓글 오랜만에 남깁니다.
    좋은 일로 바쁘셔서 블로그 돌볼 시간이 없다고 믿습니다만...
    그래도 소식 남겨주세요..~~
    • 냠냠
    • 2018.11.08 00:00 신고
    새글이 너무 안올라와서 며칠에 한 번씩 들어와보는데 여전히 7월이 마지막이군요.
    무슨 일 있으신 건 아니죠?
    • 큐티고미
    • 2018.11.08 04:34 신고
    성님~오랫만에, 왔어요,,
    여름이후 통,,올린글이 없으시네요,,

    오래전,성님의 글,처음봤을때 생각도 들고,
    왠지 마음이 먹먹해졌네요,

    바쁘시더라도 가끔씩,글 올려주세요~

    오랫만에와도,,계속 성님이 활동해주시는모습을
    보면,고향집에 놀러온듯 반가울꺼같아서요~
    • 큐티고미
    • 2018.11.08 04:41 신고
    저의 아버지께서도 새우젖을 좋아하셔요,
    그짠걸 왜좋아하시나,,,라고 어릴적부터,이해가 안가고 그랬는데,몇년전부터 저도 잘먹게되더라고요,

    저의 아버지께서는 젊은시절부터,,맨밥에 새우젖만 있어도 맛잇게 한그릇뚝딱 하셧다더라고요,

    새우젖좋아하시는분이 또 있으시다니,,반갑네요~

    성님,,건강하시고,,또 올께요~^^
    • 냠냠
    • 2018.11.29 10:40 신고
    많이 바쁘신가요?
    맨날 눈팅만 했던 사람인데
    새 글이 너무 안올라오니 걱정이 되서
    어제는 메일까지 보냈었어요.
    읽지 않으신걸로 되있긴하지만..
    모든것이 여름에 멈추어계시네요..
  3. 저도 가끔 오는사람인데...
    너무 즐겁게 눈팅하고있습니다.
    무슨일 있으신건 아니시죠?
    건강하시고 가끔 글도 올려주세요^^
  4. 며칠 전에 정말 오랜만에 들어왔었는데 글이 멈춰있어 깜짝 놀랐어요..
    제 폰이 이상한 줄 알았는데 정말 이 글이 마지막인가봐요 댓글들이 달려있는거보니...
    첨에 젓가락으로 삼발이만들어서 순대쪄먹으실때부터 ㅋㅋㅋㅋㅋ 봐왔는데
    이렇게 오래 소식이 끊긴 적이 처음이라 정말 너무 걱정되네요.
    머니님 블로그 하시는 거 주위분들도 몇명 아시는거 같았는데.. 지인분 있으시면 댓글이라도 남겨주세요...
    저는 허머니님이랑 일면식도 없지만... 걱정하시는분들이 저뿐만이 아닌것같아요...
    • 피융
    • 2018.12.05 08:45 신고
    출근해서 컴을 켜면, 버릇처럼 여기로 들어옵니다.
    허머니님 즐거운 글 보며 하루 시작하는 게 좋았는데...
    무슨 일이 있으신 건지 걱정 되네요.
    날씨 추운데 따뜻하게 하고 다니세요!
  5. 허머니님 요즘 업데이트가 거의없는데 무슨일 있으신건 아니시죠?
    • 교촌망해라
    • 2018.12.08 18:30 신고
    뭐죠..왜 글 안올리시는 건가요~~ ?????????????......................

    소소함에 웃음짓는 블로그인데 ㅠㅠ 돌아와 주세요
    • 눈팅족
    • 2018.12.08 19:40 신고
    허머니님~ 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가요?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대학 입학과 함께 허머니님 블로그를 보며 나름 공감도 하고 희노애락을 함께하는 기분이었는데 맨날 눈팅만 했었네요..ㅎㅎ
    우연히 웹서핑을 하다 발견하게되어 반가운 마음에 글을 남깁니다.
    저도 어느덧 직장인이 되었답니다..^^;
    모쪼록 건강하시고요. 한겨울 추위도 무사히 잘 이겨내시길 바랄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