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날엔 시원한 무 어묵탕 만들기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8.01.12 21:54 먹어야산다_자취요리

안녕하세요 무우 처리 대책위원장 허머니 입니다 (-ㅅ-)

문제가 발생한건, 세일가에 홀려 큼지막한 무를 사들고 온 후,

초심(무를 이렇게 저렴하게 득템하게 되다니!!)과 달리

선뜻 무우를 이용해서 뭔가 해먹을 만한게 떠오르지 않더라구요

(막상 사들고오니 요리 하기 귀찮음 -_-)

 

아 이노무 무(....)를 어떻게든 해야하는데...

그렇게 하루하루.

점점 건조해져가는 무를 볼때마다

부담을 느끼던 어느날

 

드디어 메뉴를 정했습니다.

냉장고에 있던 어묵을 보고선 힌트를 얻었지요

 

그래!! 무를 어마무시하게 넣어서 슈퍼울트라 시원한 국물맛을 내보는거야 했죠

 

무를 왕창 썰어놓고.

국물은 무적은 msg!

어묵탕스프 + 쯔유 조합.

 

적당히 잘라 준 무우를 넣고

팔팔 끓여줍니다

거기에

후추와 다진파로 마무리.

 

큰 무를 한방에 처리하려다보니

어묵의 양도 같이 늘어나서.

곰탕냄비를 사용해야했죠 ㅋㅋㅋㅋㅋㅋㅋ

 

엄마표 김치와 밥.

그리고 어마어마하게 시원한 무국물이 특징(일거라 예상되는)

무 어묵탕을 올려 테이블 세팅 완료.



쑥갓이나 김가루 같은게 있으면 좋았을걸

뭔가 밋밋해보이는 비쥬얼에

맛에 대한 기대치가 좀 떨어지는 기분이 들었습니다만

설령 어묵탕맛이 별로라해도

오늘의 목표는 맛있는 어묵탕이라기보단

무를 처리해야한다는 것이였으니

성공에 가깝다할수 있겠죠

 

두근두근하며 맛을 보는데.

오오오오오오오오오

겁내시원합니다.

 

마치 싸우나 온탕에 들어갈때처럼

"으아아어어어어어어어어어~~"

하는 신음소리가 자동으로 나오더군요

 

씨원합니다

 

 

어묵을 대충 썰면.

이런 롱 어묵을 만나게 됩니다. -_-

 

무를 넣으면 확실히

국물이 시원해져요

자취방에서 매운탕을 끓여본적이 있는데

그때도 무를 충분히 넣었더니 아주 시원하더라구요

 

다만 제가.. 국물에 들어간 흐물렁해진 무 건데기는

그닥 선호하지않는다는거 -_-

 

시원한 무 국물을 먹기위해서는

싫어하는 무건데기도 먹어야하는

이것은 잔혹한 운명

(뭐라는거야 도대체 -_-)

 

 

무 어묵탕을 어마어마하게 만들어 둔 덕분에(-_-)

이런 것도 만들어 봤습니다

 

잔치국수를 빙자한 무어묵탕 소면

 

 

이노무 식탐...

먹는 욕심은  많아가지고..

소면 양이 너무 많았음 -_-

 

보기엔 맛없어 보이지만

의외의 꿀맛이였어요

국물맛이 그럴싸했거든요

 

물론,다분히 주관적인 평가이기에

다른 사람들의 평가는 달라질수도 있겠습니다

(뭐 내가 맛있었으면 됐지 뭘 -_-)

 

무우 처리성공.맛도 기대이상의 국물맛.

다 좋은데,아쉬운 점이라면 너무 많은 양을 끓인 바람에

 

그저께도 어묵탕

어제도 어묵탕

오늘도 어묵탕

아마 내일도 어묵탕.

 

 

며칠동안 주구장창 어묵탕 극기훈련을 했더니

어묵과는 당분간 서로 시간을 갖는게 좋겠다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군대에서도 이런식으로는 같은 메뉴가 안나오는데...-ㅅ-)

 

집에 남는 무가 있는데 어디다 쓸까 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추운날 속풀이 시원한 무 어묵탕 추천합니다-_-;

 

다만 양을 주의하세요~

 

 

오늘의 교훈 - 세일한다고 마구 사지말자.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의장님
    • 2018.01.12 22:22 신고
    일등이요!!
    허머니님 요리능력자.
    무 충분히 넣어 시원한 국물 내는건
    오뎅집 아주머니나 엄마만 하는건줄 알았던 ㅋ
    멋져요 허머니님
    • 일등감사합니다^^

      그냥 무만 잘라넣었는데 엄청 시원해지더라구요^^
  1. ❤️
  2. 역시 추운날엔 어묵탕이죠!!
    잘 보고 갑니닷!!^^
  3. 소주각이네요!!!
    잘보구가용 ^^♡꾹! !!
  4. 어묵탕 극기훈련 ㅋㅋ
    한동안 어묵 쳐다도 안보시겠는데요
    냉동실에 넣어둬도 되나요
    • 차차
    • 2018.01.13 08:04 신고
    어묵탕 끓이실때 참치액 조금 넣으시면 약간 사먹는 맛이 나더라구요....곤약이나 곤약면 넣어도 건져먹기 좋음..저도 머니님처럼 소면을 삶아 넣어 먹어요 그럴땐 면에 간장양념을 조금 해야 국물맛이 나빠지지 않더라구요..좀 여유되시면 참치진액이나일본 기꼬망간장도 사서 요리에 써보세요 가격은 비싸지 않은데 맛의 스펙트럼이 넓어집니다요.
    • 간장 대신에 액젓으로 간을 해도 좋아요.





      역시 미원이 최고
    • 쯔유 다써가는데 다음은 기꼬망간장으로 가볼까요~
      (둘다 비슷한 역활을 하는거죠?'ㅁ')
  5. ㅋㅋ하루건너뛰시지
  6. ㅋㅋㅋ어묵보고 웃음이~~
    허머니님 혼자서 해드시고 대단하세요...사실 혼자 살면 안해먹게 되는데..
  7. 밥없어도 되겠네요. 갑자기 배가 고파지네요.
    • 꼬북이
    • 2018.01.15 13:12 신고
    저도 고등어조림한다고 무 1개를 샀는데요 아직 2/3가 남았어요

    오늘 저녁 메뉴는 어묵무탕으로!!!
  8. 오뎅무국과 북어무국과 소고기무국은 주재료만 다를 뿐 끓이는 방법이 같습니다.


    삶은 무를 싫어하신다니 좌절.
    • 오 그러고보니 얼추 비슷하군요

      (그런데 어묵에 비해 북어랑 소고기의 가격대가...T_T)
    • 가라한
    • 2018.01.16 17:22 신고
    무 + 양파 + 국물 멸치 + 대파 한 뿌리

    넣고 푹푹 끓였다가 냉동실에 얼려두면...

    모든 국물 요리의 베이스로 아주 훌륭한 육수가 된답니다~

    이 육수에 떡볶이 해 먹어도 꿀맛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