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취요리] 쉽지않게 만들어본 마늘과 양파가들어간 치즈 스파게티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1.09.27 18:01 먹어야산다_자취요리

배가 고픈 어느날 저녁이였습니다.
(...그러고보니 제인생에서 배가 안고픈저녁은 없었는데 뭘 새삼스럽게..)

뭘해먹을까 냉장고를 뒤적뒤적하다보니 예전에 마트에갔을때 세일한다고해서 사다논 스파게티면과 소스가 보이더군요.

마늘양파맛.

대충 물에 끓여서 부어먹으면 되겠구나 하다가 눈에 띈것이.



 


...이것입니다.


 


마늘과 양파.............

이럴수가..

하필..


그러나.... 실제 채소가 있는적은 드물기때문에
써보고싶은 마음이 무럭무럭 들었습니다.

마늘양파 스파게티소스가 있는데  집에 있는재료는  마늘과 양파라니.

뭔가 에스프레소 더블샷같은느낌으로 완성되려나요 ..음..
음 사과쥬스에  사과를 잘라넣어서 먹는느낌이라고 봐야할거같군요.
(무슨소리를 하는건지 -_-;; )




재료.


 


...에 뭐 이렇습니다.

기름,소스,면,양파,마늘.

다조리된 소스를 뿌려먹을꺼면서 재료는 무슨..

이라고 하지만  자취요리인생 2년차.
저에게 요리는 언제나 도전이로군요.




 


파스타에는 올리브유. 
그런상식이 있었으나.

집에 올리브유가 없는관계로 이걸로 대체해봅니다. 카놀라유-ㅅ-
어차피 기름맛일거같긴한데 뭔가 다를지는..
없는거보다는 좋겠거니하고 써봅니다.





 


이마트표 마늘양파 스파게티소스 입니다.
왜 이마트표 소스냐고한다면...
역시나..가성비..

자취하고나서 주로 식비위주로 아껴왔다는생각에 가슴이 아픕니다만..
혀가 둔한편이라 맛은 차이를 잘모르겠습니다.

(고기맛 소스가 아닌걸 삿다는점에서 개인적으로 스스로 자랑스러워하고있습니다.
조금은 어른스러워졌다는기분이랄까..
나이는 중년을 향해 달려가고는있지만..뭐..)



 


면역시나 스폐셜 기획...-_-;
마트에서 스파게티살때마다 느끼는거.
면은 참싸다.
소스는 비싸다.

...면은 뭔가 낚시같은느낌이구나. 스파게티 자제해야겠구나 ...

하고 되돌아서서 얼마지난뒤에 또 면과 소스를 사고
또속았네..

뭐 이러고있습니다.




면삶기


 



사람에 따라서 물에 소금을 조금넣으면 좋다고도하더군요.
넣어도보고 안넣어도 봤는데
모르겠습니다 차이를..-_-
혀가 굳었나.-_-



 


면삶는건 간단한거같습니다.
끓는물에 적절히... 삶기만 하면되는데.
어딘가에서 면이 적절히 삶은걸 보려면 삶은 면을 주방벽에 휙던져서 찰싹 달라붙는걸보라고하는거같은데

왜인지 모르겠지만  쏘맥제조할때 선배들이 비슷한걸 했었던거 같아서 신입때 회식풍경이 떠올랐습니다.






면은 그냥 끓는물에 대충삶으면 되는데..

 


뭔가 문제가 살짝발생.
면이 긴건지 냄비가 작은건지
면과 냄비의접점에서  면이 그부분만 타기시작합니다.



 


.....-_-;



살짝 탄맛이 가미될거같습니다.
역시 저에게 요리란 언제나 도전인거같네요.




재료손질


 


이제 양파와 마늘을 잘게 설면됩니다만.

면이 탄순간부터 이미 살짝 의욕이 저하.

그냥 원래 먹던데로  소스만 부어먹을까했으나.

양파와 마늘이 더오래가면 못먹을거같다는생각이 들어서  손질을 시작합니다.




 


양파도 까고




 


양파는 뭐 쉽습니다'ㅁ'




 


단지...


 


눈물을 흘리게된다는점이 조금 난이도가 가미된다랄까요.

저는 은근 어린이 입맛이므로 양파를 가급적 작게 다집니다-_-




 


마늘도...
역시..
어린이 입맛이므로 잘게 다질려다가
그래도  어느새 자취요리 경력 2년차를 넘어서 3년차 될랑말랑.
뭔가 비쥬얼적인걸 가미해보고자.


 


마늘을 편으로 썰기에 도전해봤습니다.


 


끙끙대면서 해본소감은...
앞으로 마늘은 그냥 대충 다져서 먹을려구요

테크닉적인 요소가 필요한작업같습니다.



 


..뭔가 많이 흘린듯.

요리를 하기시작하면서 느낀건.
요리자체보다

재료준비와 손질, 후처리(설거지-_-)가 훨씬어렵다는걸 느끼게되더군요.

주방보조가 필요합니다만....

주방보조를 쓸정도의 솜씨는 없는터라..

당분간 양파 다지면서 눈물은 계속 흘려야할듯합니다.




마늘양파 스파게티


 


지옥과도 같았던 재료손질을 마치고  드디어 요리다운요리과정에 들어갈수있게되었습니다.

다진 마늘과 양파를 넣고 기름에 슬슬 볶다가 면도 좀 볶다가...

소스를 부으면 될거같다는 작전입니다.



 


어딘가 tv같은곳에서는 올리브유를 쓰던데
일단 집에있는걸로 도전해봅니다



 


마늘과 양파 볶기시작.

맛있는냄새가 납니다.

직접 요리하기전에는 이정도로 느껴볼수없었던 채소볶는향기.




 


...그동안 살짝 탄면은 옆에서 열심히 불고있습니다.
.....
채소 손질을 다한뒤에 끓일걸.

탄면이 불기까지.

고루고루 안좋은상황이 이어지네요-_-;

다행히..

배는... 고픕니다.....


모양은 저렇지만 항상그랬듯이 맛있게 먹을자신은 있습니다.-_-
시장이 반찬이지요.



 


이때부터 작은문제가 또발생.
왜인지 모르겠으나.

뭔가 채소들이  튀겨지는 현상이 발생.




 


기름을 많이 넣어서그런걸까요
중불에 살짝 볶았어야하는걸까요

눈물을 흘리며 다진 채소들이 바삭하게 튀겨지고있습니다.T_T





 


배는 고프므로...
어거지로 면을 투하.
살짝함께 볶아줍니다.

튀긴 (혹은 조금 탄...) 마늘양파와  탄 스파게티면....

요리는 항상 저에게 도전이였던거같습니다...




 


그리고  소스를 투하하고



 


다시 살짝볶으면 완성입니다.




 


후후후 이 생 양파와 마늘의 디테일함.
소스를 그대로 사용했으면 느껴보지못했을겁니다.

소스가 섞이니 검게 탄부분들이 가려져서
제법그럴싸하게보이게되었습니다.



시식



 


스파게티라 함은 포크로 푹찍어서 돌돌말아먹는건데.

커다란 포크가 없군요.

과일포크로 도전하려다가 이건 제가 봐도 아닌거같아서 


 


젓가락으로 교체


 


냉장고에 잠들어있던 치즈도 한장 얻어보니 더욱그럴싸해집니다.



 



블로그를 안했으면 그냥 후라이팬체로 먹었을터인데
나름 데코레이션에 신경을써본다고  그릇에 옮겼습니다만.............

설거지양이 늘었겠구나란 생각에 좀 우울.

아무튼 그렇게  퇴근후 즐거운 요리.

마늘과 양파가 들어간  치즈 스파게티   (....항상 이름만 그럴싸....-_- )


완성되었습니다.



 


가장 중요한맛은.........................................


..........


그냥 면삶아서  병에든 소스 휙부어서 먹은맛과.


...

같네요.....

왜 맛이 똑같은지모르겠지만

그냥 마늘양파스파게티 소스 부어먹은거랑
30분동안 마늘자르고 양파다지고  소스에 볶은거랑...






왜 같은지는 모르겠지만 맛이 같네요...

뭐한거지....



굳이  차이를 따져보자면 한 2%쯤 다른듯하다랄까요......





투입된 공수를 산정해보자면 망한 프로젝트랄까요...











그렇게 식탁을 치우고...

남은 양파와 마늘은 냉장고 냉동실로.

이날이후로   마늘과 양파가들어간  치즈 스파게티  는 더이상  시도되지않았고...

그냥 면삶아서 소스만부어먹었다는 전설이 내려옵니다..-_-;;


뭔가 ...제가 잘못만든거겠죠...-_-;;



이런저런 일로 포스팅이나 댓글이 많이 늦어져서 미안합니다.
멋진 저녁되세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지나가던 객
    • 2011.09.29 04:44
    어쩌다 보니...포스트가 너무 재미있어서 지나가다가 그만 단골이 되어가네요
    연속 3일째 방문해서 여러가지 구경하고 있고 정말 많이 웃고 갑니다

    늘 도전하는 모습 , 아름다워요...화이팅^^
    • 자취생+취업준비생
    • 2011.09.30 03:27
    저 어떡해요ㅋㅋ님 자취방을 하도 봐서 이젠 안치우신다는 생각도 조금 덜 들고ㅋ 제방이 조금만 어질러져 있어도 무신경해져요..ㅋㅋㅋ
    님 시간되시면..검색창에 '화성인 쓰레기녀' 한번 검색해보세요..이거 보다가 님 방을 보면 안치운다는 생각이 안들어요..ㅋㅋ 아 스파게티 ..
    맛나겠네요^^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긍정적이세요..인생을 즐길ㅈ줄 아시는 분 같으시단 말씀..전 갑니다..ㅋㅋㅋ
  2. 요리는 하면 할수록 잘하게 되니까...
    모 담에 더 잘하겠죠? ㅎ

    다만 큰냄비와 야채다지기를 사서 보내드리고 싶네요 ㅋ
  3. 보통 면은 한바퀴 촤르르륵 하면서 펼쳐넣지 않나요? 보통 국수 쌂을때 그렇게 하잖아요 ㅇ_ㅇ~

    그래도 비쥬얼은 기대한만큼(?) 나쁘지는 않네요 ㅎㅎ ㅋ
    • 토끼상
    • 2011.09.30 20:53
    마감하다가 잠깐 시간나서 들어와봤는데 오늘은 탄면에서 빵터졌네요 ㅋㅋㅋ
    늘 재밌게 보고있어요 ㅋㅋㅋㅋㅋㅋㅋ
    이번에 레몬테라스 올리신 글도 잘읽었어요 ㅋㅋ
    앞으론 깨끗해진집이 다시 원상복구 안되길 빌게요^^
    • 털썩
    • 2011.10.01 10:31
    며칠 전 남포동에서 야채 다지는 기구를 파는 아저씨를 봤는데 자취생인 나에게 '저게 무슨 필요가 있을까' 라고 생각했는데
    님 글을 보니 그게 절실한 듯.
    몇 번만 눌러주면 보기좋게 잘려나오던데... 살껄 그랬나 싶군요 ㅋㅋ
  4. 사람이 먹을 수 있기는 한거냐... (ㅡ.ㅡ)
    니가 살아 있는게 신기할 따름이다...
    • 아직은풋풋한여대생
    • 2011.10.02 15:09
    크림소스스파게티도만들기쉬워요^^~
    우유랑치즈만두장정도넣어주고
    양파닭가슴살넣어서 소금후추간하면ㅎㅎ
    그래도 뭔가도전하시려고하는모습이보기좋아요^^~
    • 그린로제타
    • 2011.10.03 22:56
    올만에 글보고 또 빵터지고갑니다 그래도 배는 부르게 해 준 스파게티에 감사를... ㅎㅂㅎ
    • 라타스톨
    • 2011.10.04 21:43
    허머니님 , 날씨 추우니까

    얇은옷입고

    감기걸려서

    배즙한번 더 먹으세여 !!!
    • 나눔이
    • 2011.10.04 22:26
    ㅎ ㅎ 오늘도 잼있게 보고 갑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5. 오랜만에 뵙습니다요 낄낄. ㅋㅋ

    습하겟히는 자취생에게는 은혜와도 같은 음식이죵 ㅋㅋ

    뭐 다들 조언들 해주셔서 잘 아시겠지만,,

    습하겟히는 올리브유가 있으면 더 부드러워집니당.

    면을 끓일때 소금+올리브유 넣어서 끓여보세요.

    그럼 면이 더 찰지고 서로 붙지 않게 됩니다요.

    야채 활용하신것은 좋았으나 후라이팬의 열기에 비해서, 기름이 많고, 야채가 잘게 다져졌기에 탄것 같습니다용.

    그리고 면은 안이 깊은 냄비에 삶으시거나,, 그게 없으시면,, 면을 눌러주면서 삶아주시고용~

    삶은뒤에는 냉큼 체에 건져야 합니다용.

    저는 주로 7분에서 7분 미만으로 삶고,, 나머지 1~2분은 후라이팬에 양념이 배게끔 하면서 마저 익힙니당.

    나중에 써먹어 보소서 ㅋㅋ
  6. 면 삶는데서 자지러지요. 하하하하.......
    ㅋㅋㅋㅋ
    • 긍이
    • 2011.10.07 15:21
    진짜 와방 귀여우심!!!
    저도 첨 자취하고 요리했을 때는(이 간격이 한 5년???) 머 하나 만드는데 2~3시간은 금방이더라구여
    점심 한번 해먹고 치우면 저녁할 시간 ㅋㅋㅋ
    근데 전 이제 자취의 달인이 되었답니다
    (자취한지 10년이 넘었네요. 에효~)
    계속 발전하실꺼에요.
    여기 들어와서 글만 보면 정말 배잡고 뒹굽니다. 옛날 생각도 나구요
    힘내세여!!!
    나중에 요리책 내시는거 아님? ㅋㅋ
      • 긍이
      • 2011.10.07 15:23
      참! 저도 스파게티 자주 해먹는데
      올리브유에 편마늘이랑 고추랑 볶다가
      삶은 면(면 삶은 물 반컵 추가)넣고 같이 볶고
      소금 후추 간해서 먹음 맛나요!
      전 토마토소스, 크림소스 다 해먹다가
      요즘은 오일소스에 꽂혀서 저것만 해먹는다는 ^^
      간편하니까 담에 한번 도전해 보세요!
    • 눈꼬리는내리고입꼬리는올리고
    • 2011.10.09 18:14
    쉬운데 은근 설겆이 많은게 파스타예요^_^
  7. 우연히 들렀는데...재미난 포스팅이 많네요...잘 보고 갑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 쏭양
    • 2011.10.20 19:44
    투입된공수를산정해보자면 3명써서 플러스로끝날프로젝트를 공들여 고급2명더데려다쓰구 역마진으로 끝난 ㅋㅋㅋ 이걸정말누군가한테보여주구싶네요
    • corea
    • 2011.10.24 23:30
    안녕하세요? 아주 오래전에 구독해놓고 오랜만에 방문했네요
    처음에 구독할 때도 님의 글이 너무 재미있어서 구독해놓았는데 역시 여전하시군요ㅎㅎ
    전 평일에는 퇴근하고 오면 귀찮아서 아무것도 못 하고, 주말 주식이 스파게티인데 하나 팁을 드리려고요
    제가 사용하는 냄비가 님 냄비 크기와 비슷한 Fissler 편수냄비인데 파스타 면 삶기에는 냄비가 작습니다
    위에 어느 분이 말씀하신 것처럼 파스타를 들고 있다가 조금씩 눌러주면 아래가 익으면서 파스타 면이 내려가는데
    이건 시간이 걸리고 처음부터 파스타 면을 절반 잘라 넣고 삶으면 됩니다(간혹 면이 타면 탄 부분은 제거해주세요)
    파스타 삶을 때 소금을 넣으면 소금이 밀가루 속 단백질의 글루텐 형성을 도와 면의 점성(끈기)을 높여주어 면이 더 쫄깃하도록 만들어준다고 합니다
    • Mr.Lee
    • 2011.10.26 21:53
    zzzz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맛잇엇겟는데요?
    • 2012.08.12 15:10
    ㅋㅋ 나름대로 맛있어보이는데요?! 저기에 냉동삼겹살같은거 같이 구워서 넣으면 훨 맛있는데 으흐~
    앗! 그리고 소스 너무 많이 넣으면 짜니까 소스를 좀 적게 넣고 면 삶았을때 쓴 물을 살짝 부으면 더 촉촉하고 맛있더라구요
    면은 건진뒤에 올리브유넣고 뒤적거려 놓으면 잘 안부네요~ 허머니님 요리는 은근히 사람 배고프게 하는 뭔가가 있는거 같아요
    저도 스파게티 갑자기 먹고싶어졌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