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좋아하는사람의 요새 날씨 이야기..겸 일기-_-) 봄이 온줄.. 알았습니다.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0.04.29 15:05 여행/자전거와함께


어느새 겨울이 끝난...듯해보이는 4/24 토요일과 일요일의  이야기입니다.'ㅁ' 


토요일 집앞을 보니  완전 봄이왔더군요.
꽃은 피고 날은 화창하고 따듯하고...

드디어 겨울 방풍바지를 벗고 쫄바지만 입을때가 온건지...
한번 시도해보기로했습니다.
이미 쫄바지만 입고다니시는분들은 몇분봤지만 제가 추위를 타는건지 여태 방풍바지입고다녔습니다 -ㅅ-



빠른 rpm으로 올바르게 패달링하면 다리가 얇아진다던데  -_- 어째 갈수록 두꺼워져만가니 괴롭습니다 어떻게 해야얇아지나요..T_T
오랫만에 쫄바지만 입고 나가보니 왠지 살짝 창피하더군요 ㅎㅎ





확실히 복장이 간편해지니 평속도 좀올라가는느낌입니다.

 

으하하하 정말 안춥네요. 긴겨울은 이제끝


 

사실 날풀리면   춘천, 충주, 변산반도, 경주, 양수리, 강원도 등등  자전거타고 가야할곳들이 참많은데  아무래도 무릎상태좀 걸려서... 언덕많은곳은 자제하고있습니다..T_T
그냥 태릉 본가로 갔습니다.    날이좋아서그런지 자주다니는길도 참좋더군요


 

본가에 도착해서   절대 맨바닥에는 눕지않는  14년차의 다래할머니와 좀놀다가...

만화책도 좀 보다가.. 잠들었습니다.  (저걸보니  등산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낚시도 해보고싶던데 -_-;;....)



일찍 자서그런지... 날이 좋아서 그런지 새벽부터 눈이 떠지더군요. 도저히 가만히 있을려니 몸이 움찔움찔-ㅅ-

오랫만에 청소나 좀해줄려고 일요일 아침7시쯤에  자전거 청소를 시작했습니다 -0-

 

닦고 조이고 기름치자 -ㅅ-

 


새로 삿을때의 반짝반짝함은 없지만 자전거를 청소하고 윤활작업까지 마치고나면  더 잘나갈거같기도하고  묘하게 마음이 차분하게 되기도합니다.-_-
 


옆에서 어머니가 한심스럽게 지켜보시면서 몇마디하시네요.

"자취방을 자전거닦듯이좀 닦아봐라"..-_-
"자전거같은걸 사진을 왜찍니  여기 이 꽃좀 찍어라"


그렇게 해서 한컷찍어봤습니다.
꽃도 좋아하긴하지만...

역시 저는 이게 더이쁘네요
이런날씨에 가만히 앉아서 자전거를 닦고있으니  도저히 못참겠더군요 -ㅅ-

어떻게 애가 오자마자 가니.  라는 어머니의말씀을 뒤로한채로-ㅅ-;  다시 자전거를 타고 분당으로 출발했습니다-_-  



서울공항을 지나...

다시 자취방이 있는 분당천으로..


참 좋더군요.  이젠정말 봄이 온걸까요 마음마져따듯해지는거같습니다^^





재미있는 날씨 -ㅅ-


아무래도 자전거 타다보니 겨울이 끝나기만을 기다리게되서...
날씨에 민감해지는데  날이 풀릴때..나쁠때마다 너무 감정의 폭이 다른거같습니다-_-


3월 2일  날씨가 따듯해졌을때의 쓴글-_-

봄이왔습니다 !!!!!! 봄준비 *-_-*    http://hermoney.tistory.com/210



3월 16일  다시 추워졌을때 쓴글-_-

봄서리 (봄은 아직 오지않았다... -.-)     http://hermoney.tistory.com/213


오들오들떨면서 왜이렇게 춥나하고 의자를 보니

 

 요렇더군요-ㅅ-

 ....그후로 다시 날씨가 좀 풀리는줄알고 좋아하다가


3월22일인데 내리는눈을 보게되었습니다 -ㅅ-


그렇게 내리는 눈을 보고 퇴근하면서  내인생이 왜그런가 하는 생각도해보았지요.-0-  ( 눈오면 자전거 안타고 다른거하면되는데 -_-;;;;  )


 

이때 일기예보가  제 하드에  미친하늘.gif 로  아직도 저장되어있군요 -_-



 그렇게 힘겨운 3월을 보낸후 이제좀따듯하게 지내나싶었는데...

올해첫쫄바지입고 자전거탄날  딱 이틀이 지나자..

 

 

....

그렇게.. 저는  4월 28일... 다시 겨울코트를 꺼내 입고 출근하였습니다............-ㅅ-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뭔가 백배 공감이네요 ㅋㅋㅋㅋ
    정말 요즘날씨 참..... 오늘은 날씨는 맑은데 바람이 장난아니게 부네요...흑
    결국 저 감기걸렸다지요....ㅜ

    참, 자전거 굉장히 꼼꼼히 관리하시네요... 전 그냥 마른걸래로 한 번 닦는 것이 전부인데..
    새로 샀을 때의 반짝반짝함에서도 공감ㅋㅋㅋ
    제 것은 비를 하도 많이 맞아서 자전거 바구니부분에 녹이슬었다죠. 그걸 볼 때마다 에효....
    • 에구 혼자살때 아프면 서러운데 - -);
      몸조리 잘하세요^^

      자전거는 저도 비맞거나 아님 어쩌다가 닦아요 히히

      뭔가 예전보다 잘안나간다싶으면 가끔씩..
      그래도 역시 새로 반짝반짝할때가 더좋기도하구요..

      정들은 지금도 괜찮은거같기도하고..그렇습니다^^
    • 무한자유인
    • 2010.04.29 15:34
    제가 셔터를 누른 사진도 있군요^^ㅎㅎ
    여름...그리고 겨울만 있을듯...
    • 사진잘찍으셔서그런지 제가 찍는셀카보다 훨씬 좋던데요 찍어주셔서 고맙습니다 종종 부탁드릴께요 ㅎㅎ
  2. 저도 지난주말에 날씨가 풀려서 이제 자전거 타도 되겠구나 싶었는데 또 추워졌네요 ㅜㅠ
    그래도 오늘은 날씨가 괜찮은것같아요^^
    • 넵^ㅆ^ 다행히 오늘도 그렇고 점점풀리네요.

      정말로 다행히 주말에는 날씨가 괜찮다고합니다 ^0^
  3. 우와~ 아직도 꽃이 흐드러지게 피어있네요. 자전거로 달릴 맛 나겠어요 ^^
  4. 자동차용으로 구입했던 광약을 잔차 전용으로 쓰고 있습니다 ..

    시즌은 다가오고 날씨는 춥고 ...5월 되면 더워지겠죠 ^^
    • 와..프레임코팅도 하시나보군요 -ㅁ-)b

      저도 더워지기만 바라고있씁니다

      비는 그냥 적당히 오면 맞고탈려고 핑계삼아 비옷도하나삿어요 ^^
  5. ㅎㅎㅎ 날씨가 글을 좌우하는군요 ㅎㅎ 자전거가 하나? 음...
    빨리 자전거 용품대신 가방이나 구두에 투자를 하심이 ㅎㅎㅎ
    그럼 날씨는 별로 중요하지 않은것이 될것같은 느낌이 화~~~~~~~악 ㅎㅎ
  6. 겨울코트를 드라이 맡기지만 않았다면
    저도 입고 갔을지 몰라요... ㅎㅎ
    날씨가 어여 따뜻해지면 좋겠습니다... ^^
    • 그러게말입니다T_T
      추운것도 그런데 왜이렇게 비가 많이오는지요..T_T
  7. 좋은 자전거 쓰고계시는군요.
    전 장거리 여행하면 짐이 너무 무거워서 좀 두꺼운 타이어를 써야 하다보니
    속도가 전~혀 나질 않습니다. 그래서 점점 두꺼워져가는 허벅지... ㅡㅡ;
    • 저도 허벅지때문에 바지가 잘안맞아서 괴롭습니다T_T

      다행히... 두꺼운 다리좋아하시는분들도 계신거같더라구요...-_-;

      거기에 희망을 걸어봅니다 -_-;;;;;;


      (여행다닐때에는 저도 미니벨로끌고 술렁술렁다닙니다 패니어랑 텐트도 달아보고싶어요.)

      걸러님 이번에 가실 일본여행컨셉이 참 제가 추구하는건데..부럽습니다^^
  8. 지금 쯤이면 홍콩도 덥다고 에어컨 빵빵하게 틀 었을 텐데 올해는 아직도 전기 장판 틀고사네요.ㅎㅎㅎ
    뭔가 조짐이 이상하지요.>.<
    • 엇 한국만그런게아니군요.

      전기장판은 남자몸에 안좋다고 해서 안틀려고하는데..

      저도 요새 틀고있습니다..T_T
    • 루씨
    • 2010.04.30 00:51
    날씨가 점점 바뀌는 경향이...8년전 토론토에 살때는 5월까지 눈이 내리더이다. 그런데 이제는 눈많이 오는 동부쪽이 오히려 눈이 안오고, 작년엔 서부에 폭설이...;;; 점점 한국 날씨가 예전 캐나다 동부 날씨 같아지고, 캐나다 날씨가 점점 한국 날씨 같아지더라구요...;;; 그런데 길에 서있는 저런 뒷모습은 누가 찍어주는거에요? 제자리에서 방방뛰는 저 레이몬드의 주인공 3명은 정말 웃긴다는;;;..ㅋㅋㅋㅋㅋㅋ
    • 홍콩뿐이 아니라 캐나다도 그렇군요 -_-;
      세계적으로 점점이상해지나봅니다 -,,-

      길사진은... 회사동료가 찍어줬어요

      좀 창피한데 그래도 부탁많이 합니다.

      과장님 이 포즈좀 찍어주세요..이렇게 부탁하지요..-_-
    • Hi!! 루씨님 건강하시죠? ^^
      오늘 서울 날씨는 엄청 좋아요~
      (루씨님 대화는 여기서 끝임)
      ------------------------------------------
      뒷모습사진 보니깐 말야~ 좀 추레해 보이긴해.
      뭔가 꾸부정하고 어꺠도 내려간듯하고.
      피곤에 지친 직장인의 표상같아.

      라이딩복 입을때가 훨 낫다는 ^^
    • 흥 두분이서 왜이렇게 사이가 좋아요 ㅎㅎ

      보신대로.. 피곤에 지친직장인의 뒷모습맞습니다T_T

      퇴근길이라 더 그런가봐요 ㅎㅎ
      • 루씨
      • 2010.05.01 06:33
      ㅎㅎ아놔...사이 좋은 사람들의 대화가 건강하시죠? 오늘 서울 날씨는 엄청 좋아요~ 끝. 이건가요? ㅎㅎㅎㅎㅎㅎ 웃겨 죽는줄...;;;;;
    • 루씨 / 듣고보니 그렇네요 ㅎㅎ 제가 샘이좀많아서 -_-;
    • dbsdk
    • 2010.04.30 04:44
    올해 봄은 4월24일 25일 단 이틀로 끝날것만같아요.
    저는 찻길 자전거는 무서워해서 옛 자취때는 일부러 먼 길을 돌고걷던 때가있었는데요.
    이젠 혼자 걷고싶어도 않되는 군요..딸아이가 좀 더빨리 크면 참 좋겠다 싶어요.
    한국..이젠 남자들도 혼자서 할 수있는게 많아지네요..근데..군대다녀오셨나요?
    이렇게 자기 생활 잘 하는 분들이 결혼하면 260도 이상 바뀌는 것이..혹~~군대같은데서 남자들만 모아놓고 단체훈련 시키는건 아닌지..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전 불행하게도 훈련받은 남자를 그냥 포기하고 딸만 잘 건졌다능..
    훌륭해보여요..
    • 금방자랄거에요^^ 나중에 두분이서 같이 산책하고 그러시면 즐거울듯합니다 (육아는 전혀모르는제가 이런말 쉽게해도되나 싶기도합니다 -_-)

      나이가 서른이 넘었다보니.. 병역도 잘마치고 예비군훈련 룰루랄라 잘나가고있습니다^^

      댓글 마지막내용을 보니 뭔가 가슴이 찡한거같기도하네요 무슨 사연이 있으신가봐요

      새벽에늦은시간에 다녀가신 흔적남겨주셔서 고맙습니다^^
    • 서울자취생
    • 2010.04.30 17:34
    여긴 마포대교 위로 불어제끼는 한강바람때문에 날라갈(?) 것 같습니다. 하하하;
    주말부터는 좀 따스해진다니 기대중 ^*^
    • 바람 엄청나더군요.

      오늘은 또 갑자기 여름느낌인데요

      습하고 푹푹한느낌..

      이렇게 2계절로 바낄려나봅니다 한국이..-_-
    • Ai
    • 2010.04.30 21:36
    요즘 벛꽃 너무 이쁘죠. 헤~
    저도 미니벨로나 끌고 나가볼까나.. 타다보면 더워지지 않을까요?
  9. 자전거를 굉장히 좋아하시니 힘이 넘쳐나실것 같습니다. ^^
  10. 베란다에서 장기주차하고 있는 나의 애마 불꽃 메리다를 타긴 타야하는데...ㅡㅡ;;
    자꾸 예전 습관적인 등산을 잊지 못하고 산으로만 가네요..ㅎ
    어쩌면 4시간여 등산후에 8시간을 먹어대는 뒷풀이를 못 잊어서 인지도 모르지만..ㅋㅋㅋ
    • 오오 불꽃메리다!

      자전거를 타다보면 산과도 친해지고..

      산과친해지면 자전거와도 친해지고 그러더군요.

      거기에 낚시까지 조합되는 사람도 봤습니다 후덜덜덜



      저도 등산화나 하나사볼까 하는생각이 슬금슬금들어서 -_- 걱정스럽습니다 ㅎㅎ
    • 똘이형
    • 2010.05.03 11:24
    언제나 느끼는 거지만 여러 소재를 가지고도 글의 흐름이 묘하게 잘 연결되는 군요 ㅎㅎ

    저는 자전거보다 꽃! ^^ 이젠 꽃사진도 많이 찍어주세요~ ㅎㅎ
  11. 그래도 이젠 추워지진 않겠죠? 이젠......여름이니까요!!
    어제 밖에는 맨다리에 반바지에 미니스커트를 입고다니는 아가씨들의 향연이...
    허~연 다리들을 보면서 흠칫흠칫했어요.
  12. 당신이 링크를 교환 관심을 갖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