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사는 아들에게 보내는 엄마표 반찬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8.07.30 11:35 독립생활_자취생활

안녕하세요 허머니 입니다 (-ㅁ-)/

아..더워도 너무 더운 날들입니다

이 뜨~~~~~~~~~거운 여름날 잘 지내고 계신지요

 

일상이 바쁘다보니 오랜만에 찾아뵙습니다 +_+

이번은 자취생을 위한 엄마표 반찬들 소개(?) 입니다. 

 

본가에 갔을때 어머니가 챙겨주신 반찬들 입니다.

제가 음식을 만들기 시작하면서, 어머니의 보급품은 만들어 진 반찬에서 식재료 위주로 점점 바뀌었는데

이번에는 직접 반찬을 다 만들어서 주셨어요

항상 감사합니다 굽신굽신

 

자 그럼 하나하나 열어볼까요.

간만에 접사배율이 좋은 카메라 렌즈를 구입한 관계로

렌즈 테스트할겸 겸사겸사

부모님이 보내주신 반찬들을 가까이 찍어봤습니다.

 

첫번째 타자는

엄마표 김치. 그중에서도 갓(god-_-)김치

파김치와 함께 들어있는 이 갓김치는 좀 묵혀두면

아주 맛나게 익어서 오래동안 저의 식탁을 책임지는 아이입니다 +_+

 

어린이 시절 (=_=)에는 이 갓김치, 파김치가 그렇게 싫었는데

좀 크니까 이게 또 그렇게 맛있더라구요.

 

나이가 들면서 입맛의 폭이 넓어지는건지

아님 자취생활을 오래해서 (-_-) 내가 만든 음식을 주로 먹고 살아서 그런건지

세월에 따라 입맛에 맞는 음식들이 많아지더군요

(놀라운건 초딩입맛도 여전하다는것 ㄷㄷㄷ)

 

미역국도 요렇게 한솥 끓여 주셨구요

 

제가 고기듬뿍 들어간 미역국을 좋아한다는걸 잘 아셔서인지

보다시피 미역국이 미역반 고기반입니다

미역국이라기보단 고기국에 가깝달까요?

 우히히

 

요건 울 아부지가 가장 좋아하시는 반찬.

새우젓 무침이에요.

청양고추와 마늘이 듬뿍들어있죠.

아버지가 드시는 모습을 보니 저도 먹고싶어지더라구요.

 

최대한 접사로 한컷더.

 

여기에 새콤한 도라지 무침 +_+

 

나물 무침까지 +_+

 

반찬들이 워낙 양이 많아서

요렇게 작은 그릇에 조금씩 덜어 먹습니다.

 

큰반찬통 그대로 먹으면

젓가락이 왔다갔다 하면서 (-_-)

반찬들이 빨리 쉰다고 하네요.

 

귀한 반찬들인데 다 먹기도 전에 음식이 상하면 그것만큼 아까운것도 없죠 T_T

 

그렇게 이번 식사 국과 반찬들은 모두 엄마표로 구성되었죠.

자취방 식사 치고는 꽤 호화로운 한끼였습니다 +_+)/

 

혼자 살면서 직접 끼니를 챙기다보니,저 혼자 먹는 반찬 만드는것도 귀찮은데

(요즘처럼 더울땐 밥상 차리는것 자체도 미루고 싶을 정도가 많죠)

이렇게 챙겨주시는 부모님을 생각하면 참 굉장하시다 싶은 마음이 듭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남김없이 맛있게 잘 먹겠습니다

 

 

p.s.

오랜만에 포스팅을 하니 왠지 좀 어색하네요. (^^)

시간없더라도 틈틈이 자주 글 올리도록 할게요

 

매일 이글거리는 핫한 날씨가 계속 되고 있어요

그러나 가을은 곧 올겁니다

식사 거르지말고 건강 잘 챙기시구요~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이전 댓글 더보기
    • adsf
    • 2018.12.28 12:51 신고
    허머니님 ㅠㅠㅠㅠㅠ 댓글들 보고 계시나요? 안부글이라도 짧게 올려주세요ㅠㅠㅠ 걱정되네요...
    • 별내청년
    • 2018.12.29 22:36 신고
    진짜 걱정되네요..
    요즘 자주 들어오진 않앗어도
    제가 힘들때 소소한 재미를 주셔서
    가끔 들어왓었는데
    비록 진짜로 뵌 적은 없지만
    이렇게 오래 블로그 글 게시도 안하시니
    걱정이 됩니다..
    • 자취만세
    • 2019.01.01 22:26 신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홍시
    • 2019.01.02 09:42 신고
    허머니님 매번 눈팅만 했던 사람인데 새글이 안올라오셔서 혹시 어디아프신가 걱정이 되어서 글 남겨봅니다.
    • asdf
    • 2019.01.10 08:40 신고
    허머니님!! 근황좀 올려주세요!! ㅠㅠ
    • 궁금
    • 2019.01.10 12:44 신고
    요즘 왜 글 안올리셔요? 궁금해서요. 새로운글 올리시길 기다리고 있어용^^
    • 띠로로
    • 2019.01.16 11:24 신고
    허머니님 정말 ㅠㅠ 넘 하시네요 실망스러워요 ㅠㅠㅠ
    • 디오르
    • 2019.01.23 04:19 신고
    이제 안하시구나 ㅠ 그동안 감사했어요~!
  2. 허머니님 많은분들이 장시간 새글이 없으니 걱정하고 있습니다. 혹 안좋은일이 생긴건 아닌지 건강에 해가생긴건 아닌지 걱정해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블로그 접으시는 거면 접는다고 공지라도 해주셨으면 해요..
    • 간장
    • 2019.01.24 09:47 신고
    허머니님 글 이 정말 여름에 멈춰있네요 이렇게 아무말 안하시고 멈추실 분이 아닌데 ㅠ 걱정됩니다
    주위분 누구 없나요 ㅠ 허머니님!! 잘 계시는지 알려주세요
    • ㅇ_ㅇ
    • 2019.01.24 17:32 신고
    허머니님... 많이 바쁘셔도 짧게 안부라도 전해주셔요!!
    • 카푸치노
    • 2019.01.24 23:08 신고
    혹시나 하고 들어와 보면 역시나 새글이 없네요. 이렇게 오랫동안 비워논적이 없었는데 정말 걱정되네요. 어디 수소문 할데도 없고ㅠㅠ
  3. 오늘도 역시나 ㅠㅠ
    • 은여우
    • 2019.02.09 00:06 신고
    정말 잘 계시는건지 걱정이네요.
    혹시 몰라 인스타도 한번 검색해 봤는데 작년 이맘 때 소식을 마지막으로 멈춰 있어요.
    누가 좀 알려라도 주셨으면..ㅠㅠ
    • 오로라
    • 2019.02.10 03:11 신고
    신변상에 무슨 문제가있는건아닌지... 언제 오세요..
    • 오로라
    • 2019.02.10 03:18 신고
    이렇게 장기간 부재하시니 너무 걱정이되서... 허머니님 알바하시는 맥주집에 찾아가볼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집이 이 근방이거든요 주변에 연락되시는 지인분들 없나요? 블로그 보시는 분들중에.. 현실적인 자취일기 꾸밈없는모습에 시간가는줄 모르고 포스팅보면서 웃고 공감도 참 많이 갔는데.. 정말 걱정 되네요
  4. 답댓글이 안 되는데 위에 맥주집 가신다는 분 제발 부탁드려요... 저도 허머니님 사시는 지역에 살긴 하는데 알바 하시는 맥주집은 정확히 어딘지도 모르고 갈 명분?도 없어가지고... 혹시라도 소식 알게 되시면 좀 알려주세요 머니님 예전 글에 한화프렌즈 기자단 이런것도 하셨어서 블로그 아시는 분들 좀 있을 거 같은데 너무 소식이 없으니 정말 불안하네요..
  5. 고백할것이 있어요. 저는 혹시 허머니님이 신변상의 문제가 있으신건 아닌지 걱정이되서..작년 여름이후로 아무런 온라인활동을 안하시길래 좀 스토커처럼 찾고 찾다가 얼마전 허머니님 휴대폰번호를 찾았어요. 변태 이런거 아니고 그냥 거래글에 공개로 남겨주셨던것을 찾은겁니다.
    허머니님 혹시 불쾌하셨다면..아니 불쾌하시겠지만 죄송합니다. 잘 모르는분이긴한데 너무 걱정이 되서 그랬어요.. 카카오톡에 뜨는지 번호저장해보니까 허머니님 번호가 맞더라고요. 근데 프로필이 여름복장이길래 또 한 번 심장이 쿵.. 미친짓이라는것은 알지만 어차피 시작한김에 혹시 전화받으시는지 걸어봤는데 남자분이 받으시더라고요. 유투브에 나오는 음성과 같은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 30대남자 목소리같았습니다. 황급히 끊었어요. 무슨일이 있으신건지, 그냥 다 귀찮아지신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살아계시다는것이 확인되었다는 것 자체로 많은 안심이 되었어요. 가구주워오는남자 시리즈 올려주실 때부터 포스팅 재밌게 읽던 평범한 여자사람입니다.
    절대 다른의도는 없었습니다. 어디에서 무얼 하시든 늘 행복하세요.
  6. 윗분 이왕 고백까지 해주신거 혹시라도 괜찮으시면 허머니님께 톡 남겨주실수 있나요? 너무 많은 사람이 걱정하고 있으니 공지하나 남겨주십사하고....
  7. 댓글을 보니 포스팅이 없는 허머니 님 걱정하는 분들이 많이 계시네요 .저 역시도 블로거 초기부터 허머니의 꾸밈없이 진솔하고 서민적인 모습 ,일상을 공유하는 글을 재미있게 봐 왔던 사람입니다.그러기에 저를 포함 해서 그의 글을 오랫동안 봐 왔던 팬아닌 팬들은 그의 인간 됨됨이와 성향을 잘 알기에 그가 일언반구없이 블로그를 접을 사람이 아니기에 신변에 무슨 일이 생긴거 아닌가 궁금해하고 걱정하고 있는 것도 어쩌면 자연스러운 반응입니다 .하지만 이렇게 생각해봄 어떨까요 .사람이 살다 보면 본의 아니게 블로거를 신경쓸 수 없을 만큼 일이 생기거나 휘말리면 일상이 다 뒤틀리게 됩니다 .블로거는 신경쓸 수도 없게 되고요 .더우기 그걸 블로거에 설명하기도 그렇고 .그러니 너무 과도한 관심은 그가 다시 블로거를 시작했을 때 더 부담스러워할 수도 있고 하니 여기의 걱정어린 말들은 그도 충분히 알거라고 믿고 다시 그의 글을 볼 수 있기를 기다려주면 어떨까요 .저는 50이 넘은 중고생을 둔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삶의 경험이 적다고는 할수 없는 나이가 되고보니 때론 무관심하게 기다려주는 것도 상대를 위하는 것일 때가 많더라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