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사는이야기

그냥 술주정....

by 허머니 hermoney 2010. 1. 19.



완전 그냥 술주정이야기입니다
특정한 주제도없고...  내일아침에 술이깨고 나서 내가  다시 읽어보면 쪽팔려서 다시 못볼 뭐 그런글이죠...
완전 개인적인 술주정이라서.. 블로그 발행도 안할거지만..
왜인지 어투는 경어체를 조금쓰고있는..-_-)a







오늘은  왠일로   술을 전혀 못드시는 과장님이 한잔하자고 해서...  회사동료들 몇과함께 한잔했습니다..
아니.. 개인기준으로는 꽤 알딸딸한 상태로 술을 마셨습니다.
한잔두잔마시다보니 동료한분이  제가 요새 술도 조금늘은거같고 술자리도 잘나오는거같다고하시네요.
치..칭찬인건가- -)a 조금고민스럽..   그냥 마음이 복잡해서 술이 잘들어가는요즘일라나요...


뭐일단... 자전거를 못타니 불만족스러운요즘이 맞긴한데.. 그냥 요즘 좀 많이 심난하군요 -_-



어느덧 세월이.. 흘러흘러  근무연차가...경력이... 쌓여갈수록...  그옜날 신입...초창기때  저하늘과도 같았던   단순히 기술적으로 잘한다는걸 넘어서..  정신적인..  일에 임함에있어서 항상 존경스러웠던  사수나 선배들의 나이를 이미 뛰어넘었는데..

그당시 그들과  나이와 연차만 같아졌을뿐  내가 신입시절 그들에게 가졌던 그런 멋진모습이 나에게는 없는거같아서 너무나도 가슴이 아프네요....


제가 사람을 보는눈이 관대한건지  아님   같이 일하는 동료들이 모두  그 격동의 세월을 넘어서 살아남은 사람들이라그런건지... 다행인지 불행인지  주위에 함께 일하는사람들은  왜이렇게 죄다  인간적으로나  일적으로나  다들  멋있는사람들만 보이는데 스스로에게 ..아니 그들에게 많이 미안하네요.


나도 그래도 지금하는일로 밥먹고 살고있으니 프로인건데... 그냥 일터에서 일하는걸로만 끝내면안되는데...
이런생각이라도 계속 하고있다는걸..자각이라도 하고있다는걸..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이런생각을 함에도 크게 변한 액션을 안취하고있는 스스로가 한심한지는모르겠습니다.




뭐랄까 자취를 하고...   혼자있게되는 시간도 점차 늘어감에따라  혼자가 익숙해질만한데   가끔씩 찾아오는친구들이나 누군가를 만날때마다.. 여행을 하게될때마다    많이 흔들리게되네요.
전 제가 되게 연락같은거에 대해서 쿨하고 그런사람인줄알았거든요.  알수없이 사람에대해 연락에대서도 조금씩 집착하는거같기도하고  또 연락하면 기쁘고 그런걸보면 우습기도하고..


숯기도 없는주제에 괜히 정은 또많아서  그런게 또 좀 힘들고 그러네요. 차라리 막 활발하고 외향적인 성격이라  상대를 대할때에 후회없이 나를 다보여주고 상대를 다알아가고 그런거라면 후회라도 없겠지만...
..그러면서도 또 사람은 좋아하고...-0-...그래서그런지 괜히 요새는 술자리건수가 생기면  예전보다는 더 찾아들어가는거같기도하고.....그래서 요새 술이 느는건가...


누군가 찾아왔다 떠나가면  차라리 처음부터 혼자 였을때와는 비교도 안되는   뭐라고 설명할길이 없는  서글픔같은것도 좀 밀려오는거같고...  
어차피 이럴거 그냥 계속 혼자인채로 쭈욱  잘살아갈까도 싶지만 그건 아무리 생각없는 제가 생각해봐도 아닌거같고^^



분명 내일아침 이글을 다시보면  손가락이 오므라 들거같지만...
왠지삘이 받아서  제주도여행다녀오면서 산 잭다니엘을 괜히 한잔또 따라봅니다. 괜히 이렇게 말하고 보니 양주디게 자주먹어본사람같지만  그렇지는않아요^ㅆ^....   (혼자 이게 뭔청승인지는 모르곘네요. 귤을 좀남겨놀걸 안주도없고...)




어쩌다가라도 찾아와주시며    그귀찮은 닉네임과 비번까지 입력하면서 까지  댓글을 달아주시는  블로그 방문자들께 건배하며..
...그래도 블로그덕에 여러 인연도 생기고...블로그 하길 잘한거같아요^^


2010.01.19  괜히 혼자 청승떨며 한잔하면서..




댓글28

  • 서울 자취생 2010.01.19 10:04

    자취를 하시면서 나이를 한살 더 먹으면서 외로움이 더 커진건 아닐까요.............
    왠지 동질감 ㅠㅠ
    답글

  • AD 2010.01.19 12:38

    저두 혼자산지 2년정도 됬는데, 사실 전 혼자 있는건 크게 불편함이나 외로움이 있는거같진않아요
    오히려 혼자라서 좋달까-_-..웃긴게 처음엔 좀 외로워도,
    또 남과 같이 있으려니 불편하고 하여튼 혼자살면서 늘은건 이기적인 마음가짐과 게으름 그정도?
    ㄷㄷㄷ..그래두 전 혼자사는게 거지같아도 편하네요ㅎ (전공때문인거같음..-_ㅜ엉엉..)

    그런것들보다 나이가 드니까 어렷을적에 보지못햇던것들도 보이고,
    사람들을 알게되면서 실망도 하고 좋기도하고,
    안좋은 일들을 겪기도하면서 그냥 배워간다 생각하지만 씁쓸한느낌을 받기도하고!
    그런데 저도 그래요ㅋ 나름 도시여자컨셉이라-_-
    쿨한척 연락같은거 안기다려, 내가 안하면돼! 해도 기다리게 되고 때론 하고 싶기두하고..
    걍 인생이 모순인거구나 이러면서 살고잇어요 요샌 ㅋㅋㅋㅋ
    포기........아 뭐 하고싶음 하는거구 아님 안하는거구 서운하면 왜안하냐고 물어보고 솔직하게 얘기도
    하고......그래도 인연이란게 있다면 옆에 남는거고 그런거같애요~ㅋㅋ(늙은이?;)

    나이는 들어도문제 안들어도 문제인듯 젠장-_-
    여튼 사람이 너무 청승맞아두 문젠데 없으면 더문제인거같애요 ㅋㅋㅋ
    열심히 고민하시고 열심히 사시길!
    답글

    • 오...차가운 도시여자.. 왠지 뭔가 있어보입니다 +_+

      저도 나름 차가운 도시남자인....-_ -)a

      사실 저도 평소에는 ad님이하신말씀이랑 은근히 비슷하게 살아가고 생각하고있는데...

      그냥 저날 술취해서그런지 괜히 막저런글을남겼네요

      아침에 다시읽어보고 스스로가 웃기달까 창피하달까 아하핫 -_-

      화이팅입니다

  • 너니.. 2010.01.19 14:23

    첨 자취할땐 혼자라는 생각에 무척 외로움이 컸던듯...
    크지도 않는 내방이 무척이나 넓어보이고.. 공기도 차가워보이고.. ㅋㅋㅋ
    우야든..모든것들이 낯설게만 느껴졌던거 같아요..
    원래 연락을 잘 안하는 쪽이라서... 혼자있는시간들도 익숙해지고..
    독립4년차인 지금은 저녁에 심심하면 분위기(?)잡고 혼자서 술도 마셔보고..
    흐음.. 음악크게 틀어놓고 미친듯이 춤도 춰보고..
    ㅋㅋ 비오는날이면 떨어지는 빗소리 들으면서 멍하게(?)앉아서 커피도 마셔보고..
    영 안되겠다 시픔.. 차몰고 혼자 드라이브도 가고 합니당..
    혼자라서 남들보기 왠지 처량해 보일지 모르겠지만..
    혼자만이 느낄수 있는 그런 장점들도 많지 싶네요..
    한쪽 공간이 비워짐.. 그만큼 새로운 것들이 들어올수 있는 공간이 생기는거니깐..뭐어~
    모든지~ 긍정적으로~!! ㅋㅋ 좋게 좋게 생각하다보면.. 뭐어~ 혼자여도 거뜬해지지 않을까요? 왠지 주저리~
    이세상 모든 독립&혼자인 사람들을 위해~ 님~ 화이링~~!!!!!!! 아~ 나도 화이링~!!!!!
    ^_____^ 웃자구요~!!
    답글

    • 처음 분당으로 자취하고 나서...
      계획도시?사방에 아파트인동네는 처음온거라...

      왠지 분위기가 너무차갑다는 생각을햇었는데.. 다들 그런느낌이 있나보군요 원래그게 정상이였는듯?

      뭐랄까..겨울만아니면..-_- 자전거타고 돌아다니느라 뭔가 생각할 여유도 별로없었던거같기도하구요-_-

      이러저러 마음에 안드는계절입니다.. 겨울산이런건너무 좋지만요 ㅋ

      제가 보긴 완전 유치해서 손이 막오그라드는글인데 -_ -) 위로도많이해주시고..

      괜히 힘이나네요ㅎㅎ

  • 곰☆ 2010.01.19 18:37

    오늘도ㅋㅋ 글 잘읽엇습니다.
    처음에는 익숙햇던 혼자라는것이 , 점점 어색해지기 시작하는것에 대한 ㅋㅋ
    동질감을 느끼게되네요 ㅋㅋ
    그래도 혼자보다는 가끔이라도 사람을 만날수 있다는것이 ㅋㅋ
    다시 혼자가 되더라도 사람들 만나서 잠시잠깐 웃을수잇다면 그것도 사는 매력이 될듯ㅎ
    뭔가 힘들어 보이시지만 ㅋㅋ저는 여기와서 생각하는시간을 갖게 되는듯 ㅋㅋ
    앞으로 호ㅏ~알짝 웃어봅시다.
    답글

    • 종종 주말에 자취집에서만 지내던 주말이있었는데..
      나름 이거저거하고 재밋게 잘지내다가 일요일 밤정도되면 출근하기싫으면서도 왠지 회사에 가서 사람들을 볼수잇겠구나 싶은 묘한 느낌도 생기더군요 -_-;

      괜히 술주정글을 써서 걱정끼쳐드린듯싶기도 하고 면목없습니다 -_ -)

  • 2010.01.20 11:5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자전거탈떄에는 정신없다가 겨울 오프시즌에 자전거도못타고 여행도 잘못다녀서 그런가 싶기도하구요 우훙 -_-

      아아 소낭도 그립고 제주도도 그립네요.

      맛집정회원이신분이 추천해주신곳이라면 기대가 큽니다.

      막걸리에 모듬전 생각만해도 멋지네요 +_+

  • 2010.01.24 09:1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ㄹ ㅔ몬밤 2010.01.25 22:39

    ㅎㅎ 지름신 영접 글 보고 구경왔삽니다.
    카메라 타이머 맞춰놓고 뛰다니셨을걸 생각하니 웃음이 절로 나네요 ㅎ
    저도 자취 4년차입니당... ㅎ 반갑네요 ~
    답글

  • 날아라루씨 2010.03.31 02:00

    오늘도 블로그 구경왔다가 위글을 발견했네요. 처음 캐나다 도착해서 가졌던 외로움 같은게 오롯하게 떠오르네요. 지금은 많이 나아졌다지만 실은 아직도...늘...ㅋㅋㅋ
    구름으로든, 꽃으로든, 그렇게 살아가보는거죠...
    답글

    • 전 한국에서도 저런느낌을 받는데 타국에서 자리잡으신거보면 굉장하신거같아요

      음 술김에 쓴거라... 지금 맨정신에 보면 챙피하군요 -ㅅ- (전 혼자술먹으면안되겠어요 ㅎㅎ)

  • 차가운도시녀자 2010.05.16 23:20

    토닥토닥~
    답글

    • 그냥 술취하고글쓰면 손이좀 오글오글 합니다 ㅎㅎ

      괜히좀 감상적으로되나봐요 위로고마워요^^ 덕분에 이글다시읽어보게되네요

  • 똘이형 2010.05.24 12:06

    You are not alone ^^
    답글

  • Favicon of https://dogbakery.tistory.com BlogIcon Dogbakery 2010.06.02 07:42 신고

    허머니님 많이 외롭구나?
    난 혼자 술 잘마셔여 ^^ 그게 편하거든여(집에서)
    나가서 먹음 돈도 아깝고(무지 아끼는거 같지만 전혀 아니고 다만 귀찮고...)

    혹시
    또 저렇게 저때처럼 외롭거나,서글퍼질꺼 같음 미리 말해여 ^^
    친구해줄께여 ^^
    답글

  • 텐저린 2012.01.18 23:30

    아고.. ㅠㅠ
    답글

  • BlogIcon js 2015.03.15 00:19

    술마시고 읽으면 더더 매력있는 님;;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