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냥사는이야기

추억을 방울방울. 부모님 짐정리를 돕다 추억에 빠지다-ㅅ-) 2탄

by 허머니 hermoney 2014. 5. 8.

두둥.

짐정리 이야기 2탄입니다.

(사실 제가 봐도 정리이야기는 아닌거같습니다만 ...딱히 뭐라고 불러야할지..-_-)


 

이잌ㅋㅋㅋㅋㅋㅋ
옛날 테입들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전설의 그분.
전설의 그흑형.
M.C. 해머...-_-;
으아니 내가 이 테입을 샀었던가....-_-;;;

딱 한곡만 기억납니다.
다들 아시죠 그노래..

 

 

MC Hammer - U Can't Touch This

흑형과 흑누나들이 방방뛰는데 요즘에 들어서 꽤 신나는군요-ㅁ-)

1:53초 이후에 나오는 도리도리 춤은 꼭 보셔야합니다 (왜이렇게 웃긴지 ㅋㅋㅋㅋㅋ)
워어~ 워어~ 캔터치디스 워워워워 캔터치디스 워워워워어 브레이킹다운 ~~ 스탑. 헤머타임 -_-)!

 

이건 친구가 더빙해준 헬로윈입니다.
이것도 많이 들었었어요. 

그러고보면 테입레코더가 달린 카세트테입 더블데크 오디오-_-로 나만의 곡 베스트20 같은 테입도 더빙해서 듣고 친구에게 주기도하고.
좋았는데. (요즘이야 컨트롤+씨 컨트롤+브이로 mp3파일복사해버리면 몇초안에 끝나지만 저때에는 테입하나 더빙하는데 몇시간 걸린적도 있었어요.-_-)
...재수없는 놈들은 너에게 들려주고싶은곡 20. 이런식으로 테입을 더빙해서 여자친구에게 선물해주기도하더군요 -_-

음~ 다시 하라면 못하겠지만 생각해보니 테입시절이 꽤 좋았던거같아요.
LP도 좋았는데 그건 너무커서 몇장 사다보니 다들 워크맨 듣고있던....(...-_-)

 

 

Helloween - A Tale That Wasn't Right

(음  Dr.stein이나 Future world 같은곡을 넣고싶었는데 아무래도 역시 우리나라에서는 A Tale That Wasn't Right 이 제일인기인거같아서..-ㅁ-)

 

 

Culture Club - Karma Chameleon

옛날노래 듣다보니 필받아서 한곡 더 넣어봅니다 -_-
이곡의 유튜브 댓글을 보다보니
This got to be the gayest song I heard im my life. And the dude who singing it is a total fag
라는 댓글이 눈에띄네요 에효-_-

 

 

예전에 다 버린줄알았는데 계속계속 나옵니다.

디제이덕 공일오비 봄여름가을겨울 이승환 이승철 등등...
당시에 괜찮았던 엘범들이 많이 보입니다.
(아마데우스OST는 도대체 왜 샀는지...-_- 영화보고 좋아서 샀었는데 조금 듣다보면 잠들었다는..-_- )

본조비 베스트나 여명의눈동자OST도 있군요.
으아 여명의 눈동자나 모래시계 같은 드라마들은 정말 좋았는데...  (나..떨고 있냐-ㅁ-)
이글을 보시는분들중에 이드라마들을 몇분이나 아실런지 궁금하기도하고 그렇습니다.

이젠 카세트테입을 재생할수있는 기구도 없으니 모두 버리게 되었지만 그래도 왠지 버리기 어렵더군요^^  

 

공CD들도 나오고....
 

MD도 나옵니다.
(음질은 아무래도 CD가 더 좋았는데 복사나 편집의 수월함때문에 한때 MD를 많이 사용했습니다.)
MD플레이어도 없는 이건 버리지도 못하겠고 어찌해야하나 싶네요 -_-

 

비디오 테입도 있구요 (.......-_-)
아쉽게도(-_-) 옛날 가족행사 녹화 테입이였습니다.
부모님들 보시면 안되는 테입도 몇개는 있을거라 생각해서 먼저 찾아서 버릴려고했는데(..-_-)
의외로 한개도 안보입니다.-_-

3.5인치 디스켓도 등장하구요. (그러고보니 꽤 다양한 저장매체를  접하면서 살아왔네요-ㅅ-)
한장당 1.44MB 정도였어서 윈도우 한번깔려면 디스켓을 컴퓨터에 수십장 바꿔넣어야했습니다.-_-

..........5.25인치 디스켓은 안나와서 다행입니다. 조금 기대했는데 그건 다 버렸나봐요. -_-) 

 

오 이거슨 !
MD플레이어 !
들어봐야지 ! 

하고 열어보니 빈박스....T_T

그리고...

CD플레이어도 발견했습니다.
휴대용플레이어인데...CD의 특성상 뛰거나하면 음악이 끊기거나 튑니다 -_-
그래서 당시 CDP들은 흔들림방지기능을 넣었는데.
저가형은 흔들림방지기능이 5초정도 밖에되지않아서...뛰면서 노래를 들을때 5초이상뛰면 노래가 멈췄어요(...그래서 운동할때에는 들을수없었지요.-_-)
...옛날 이야기하다보니 왠지 할아버지가 된기분이..-_-;;;;

앞으로도 사용할일은 없겠지만.. 혹시 동작하지않을까 싶어서 챙겨두었습니다.

 

요것도 있었구요'ㅁ')

 

예전에 사용하던 폰입니다.
스타택신형을 쓰고싶었는데 그럴수없어서 대신 사용하게된 폴더폰..-ㅁ-
덜덜덜.
이걸 왜 안버리고 챙겨두었지..-_-
 

지금생각해보면 구조가 단순하다라는면도 있겠으나..
내구성이나 그런부분은 예전폰들이 더 좋았던거같습니다.

그리고 저번글에도 적었듯이...
옛날 사진들을 꽤 많이 발견했습니다.

스캔까지 하긴 좀 그렇고..디카로 다시 찍어서 파일화 하려는데
그작업이 완료되면 한번 올려볼께요-_- (저의 흑역사들을 보실수있습니다...)

겨우 책장정리를 마치고.

어머니와 그옆에있는 분홍장 정리를 시작합니다.
분홍장에는 제옷과 어머니옷이 섞여들어가있어요.

 

어머니가 이바지는 너무 커서 못입는다고 버리라고 하십니다.
(강렬한 라임색이군요 -_-

 

브랜드를 보니...

아.......씨방? -_-;;;;;;;;

왠지 욕같은 이름의 브랜드가...-_-

한때 잠시 뜨다가만..(..-_-) 본더치 브랜드 모자.-_-

 

중학교때 산 옷도 나오고 고등학생때 산 옷도 나오고..-_-
안입을옷들은 대부분 버리기로 했습니다.
(진작버렸어야했는데.-_-)

아마..친구랑 이태원에 가서 구입했던 옷으로 기억합니다. 
학생때 이태원을 갔는데 골목마다에 위치한 무섭게 생긴 호객행위하는형님들이(삐끼라고도 부르지요 -_-) 옷구경하고가라고
자꾸 옷가게로 끌고가서...
본의아니게 이태원 옷가게를 여러군데 구경하고 말았다는 전설이...(그때의 충격때문에 그이후로 이태원에 옷사러 안갔습니다 -_-;;;;;;;;;;;;;;;;;;;;)
그냥 지나가면 되는건데 그때는 왜그랬는지 -_-

 

그렇게 옷을 정리하니 안입는 옷의 양이 어마어마하더군요.
 

근처에 있는 의류수거함에 죄다 집어넣습니다.

 

하도 오래되고 그래서 앞으로 입을일이 없는 옷들인데.
왜이렇게 아까운지 -_-

 

음........................
솜이불이나 방석을 넣지말라는 말은 이해가 가는데...
롤러스케이트는 도대체 왜..-_-
굳이 안적어도 될거같은데...-_-

 

그리고 돌아오는길에 동네 꽃사진 한장찍구요-ㅅ-

 

제 짐들을 마져정리하니..
4박스가 나오더군요 부앜-_-
자취방으로 돌아가려는데 밥먹고 가라는 말씀에.

어머니표 제육볶음을 먹고 자취방을 출발했습니다'ㅁ' 
돌아오는길에 잠시 볼일을 보고

 

자취방에 도착.

어머니가 또 선물을 한아름 주셨네요.
빵이랑 샴프(..-_-)

그리고 고추장과 장조림입니다.
(이사준비하는와중에 장조림을 만드셨다는 사실에 놀랍니다-_ -... 장조림 좋아하진않는데..-_-;;;;;;; 그래도 감동이네요..)


이번에 짐정리하면서 포장한 4박스도 사실 대부분 버려도 되는물건들인데.
도저히 바로 못버리겠더군요.
왜그런지 모르곘어요^^
일단 자취방으로 옮긴후 하나하나 꺼내보면서 최종검토를 다시 해봐야겠습니다.
아마 제 나이때와 비슷하신분들은 동감하실만한 옛날 물건들이 꽤 보이지않았나싶어요^^

이상 짐정리 이야기를 마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24

  • 군민 2014.05.08 09:39

    캬아~~~~~~~~~~~~~~~
    잘 보관해 두세요.
    이래서 넓은 집에 살고 싶어하나 봅니다.
    답글

  • 2014.05.08 09:5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ㅋㅋㅋㅋㅋ

      한 20년차이라면 몰라도 그정도(-_-)면 비슷한거죠 뭐 ㅋㅋㅋㅋ

      옷이 워낙 옛날것들이라서.. 드리기에도 미안한..^^)

      다음에는 따로 챙겨서 사진 보내드릴께요 ^^

  • peter09 2014.05.08 11:28

    옷은 고물상에 내다 팔면 상당히 고가 입니다. 쇠붙이보다 단가가 더 나가요. ㅋ
    답글

  • BlogIcon 힐링 2014.05.08 12:39

    짐정리보게되니 넓은 자취방 정리하는거 보고싶네요
    답글

  • 마포구헌댁 2014.05.08 13:13

    저희도 얼마전에 안입는 옷 정리해서 아름다운 가게에 기증했어요. 그냥 버리기엔 아까운 옷들도 있어서..

    옛날엔 국민학교였는데, 그때만해도 좋아하는 노래가 라디오에서 나오면 카세트에 잽싸게 녹음을 하곤 했죠 ㅋㅋ
    그러다가 돈이 조금 모아지면 길거리 유행가 테이프를 사기도 하고.. 6학년때인가 서태지와 아이들 '난 알아요'가 대박이 나서 저도 하나 샀던 기억이 나네요.

    답글

  • 멋진파랑새 2014.05.08 22:25

    옛날 생각나서 흐뭇했어요^^ 허머니님글은 이래서 좋아요^^
    답글

  • BlogIcon Ssuk 2014.05.08 23:49

    진짜 추억은 방울방울이네요 감회에 젖어봅니다 어버이날은 잘보내셧나요 ㅋ
    답글

  • 2014.05.09 14:3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염둥 2014.05.09 21:39

    저도 얼마전에 이사한다고 엄청 버렸는데두 ㅡ.ㅡ;;;; 꼭 쓸때가 있을것이여 함서;;; 이것저것 끌고가자..
    이삿짐 아자씨들한테 욕만 들었; ㅋ
    아씨방 예전에 유명한 브랜드였는데 ㅋ
    안쓰는건 버리는게 맞는거같은데 왜 그게 잘 안될까 몰라용?ㅋ

    뽀삐랑 찍은사진..또봐도 귀여워요..뽀뽀를 부르는 소세지팔뚝; ㅠ


    답글

    • 정말...앞으로 안쓸물건들인데도 왜그렇게 버리는게 아쉬운지 모르겠어요^^

      (
      아씨방이 유명브랜드였군요 ㅋㅋㅋㅋㅋㅋ
      저거 보고 잠시 흠칫 했었다는 -ㅁ-;;;
      )

      소세지팔뚝사진 (-_-) 여러장있는데 ㅋㅋㅋㅋ
      몇장 더 올려볼께요 ㅋㅋㅋㅋ

  • justgo86 2014.05.11 20:07

    MD라 ㅋㅋㅋ

    저거 많이 들었는데 전엔 ㅋ

    저희 집엔 아직도 모레시계가 전편 비디오로 존재하고 계시죠 -_-;;

    집엔 비디오 플레이어가 없다는게 또 함정이네요 ㅋ

    답글

  • 2014.05.12 10: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5.12 17: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헐 정말 그러네요

      저도 은근 1위에 대한 묘한 반감?이 조금 있는데..

      성격도 비슷하지않을까 싶은데요? ㅎㅎ

      언제 오프함 하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