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용병의 호프집 알바일기 25, 골뱅이무침 준비하기

Posted by 허머니 hermoney
2018.02.01 20:20 그냥사는이야기

출근시간에 맞춰 가게에 도착

사모님께 꾸벅 인사를 드리고,앞치마를 가지러 주방쪽으로 가는데

뭔가 사모님이 분주해보였다

 

 

오잉? 손님은 한명도 없는데 무슨 일하시는거지?

예약된 단체손님이라도 있는걸까?

 

 

"사모님. 준비해둬야 하는일이라도 있으세요? 제가 도울게 있을까요?"하니

골뱅이 무침 재료를 미리 준비하고 계시는 중이라고 한다

 

 

 

"아..그런일이라면, 저를 시키시지 그러셨어요. 알려주시면 제가 하면 되는데요"

사모님께선 가만히 있는게 더 심심하시다며, 골뱅이 쟤료는 언제나 미리 손질(3~4회 분량)해서 넣어둘테니

주문들어올때 꺼내 쓰라고 하셨며 나는 손질하는것까진 안해도 된다고 하신다.

 

그렇게 말씀하시니.

"넵"하고 자리로 돌아왔으나,

그게 그럴만한게 아니였다

 

 

내가 가게일에 익숙해지기 시작하면서,사모님께서도 가게를 비우는 날이 늘어나고 있었는데

하필 사모님 부재중이시고, 나 혼자 있는 날

골뱅이 무침을 찾는 손님들이 5~6팀이 들이닥치는 일이 생길수도 있는것이다.

우리 가게가 골뱅이 무침전문점은 아니지만,세상일은 모르는거니까-ㅅ-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 상황도 그리 당황스러울 일은 아니다

그냥"골뱅이가 다 떨어졌는데 어쩌죠? 죄송합니다 손님"하면 쉽게 해결된다-_-)

 

어쨌든 혹시 모르는 세상일에 대비하고자 

우리가게의 골뱅이 무침 쟤료 준비하는 모습을 기록해두기로 했다

 

깻잎과 파채는 잘 씻은후 먹기좋게 자른다

그 후, 알맞는 통에 넣어 김치냉장고 야채칸에 넣어둔다

파채는 이미 만들어둔게 많아서, 이날은 깻잎사진만 찍음

 

- 무침때 사용하는 당근과 오이 양파도 미리 적절하게 잘라준다.

(모양과 크기 기억할것

오이는 세로로 반 가르고 어슷썰기

당근은 세로로 반가르고 반달 모양 얇게)

 

오이, 당근, 양파는 사용하기 편하게

1회분씩 소분한다.

"양은 어떻게 나누는거죠?

대충 어림짐작 하시는건가요?"

사모님이 소분해둔 골뱅이무침용 채소의 약은 항상 일정했기에

여쭤보고 싶었던,

내가 몹시 궁금해했던 질문이었다

 

오랜 전업주부 생활을 하신 사모님의 내공인건가?

하긴 음식만드신게 수십년 이실테니..

감각만으로 소분해도 항상 양이 일정한건가?

이게 바로 고수라는건가?!



언젠가 생활의 달인이라는 프로에 출연한 요리사가

대충 손으로 재료를 집어

저울에 올려보면,몇번이고,믿을수없을 정도로 동일한 무게였던걸 본 적이 있다

(나는 그 장면을 보며 꽤 감명을 받았었다)

사모님도 그런게 아닐까?

 

 

사모님은 바로 대답을 해주셨다

아니,대답을 보여주셨다(-_-)

 

그것은 주방용 전자저울이였다 (-_-);;;;;;;;;;;;;;;;;

 

사모님의 비법은 내 예상과는 달리 매우 심플하고 과학적이였다-_-

 

 

당근은 60g정도

오이는 80g정도

합쳐서 140g 정도를 담는다.

 

 

거기에 양파100g

그렇게 양파당근오이를 총240g 정도 담아 소분한다

 

 

 

이렇게 지퍼백이나 크린백에 1회분씩 담아 냉장고에 보관하면 골뱅이무침 채소 준비끝.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꺼내서 사용했고,

며칠동안 주문이 들어오지 않으면, 사모님께선 채소의 상태를 틈틈히 확인후 폐기하거나

때론, 사모님과 나의 저녁식사 메뉴에 사용하셨다

 

 

(가끔씩은 아직 멀쩡한 채소가 버려지는게 아까워서 자취요리 용도로 내가 가져가기도 했다)

 

 

이렇게 쟤료손질하는것까지 배워뒀으나, 밀려드는 골뱅이무침 손님들 때문에

혼자 발 동동 구르며 골뱅이 무침 재료를 만들어야 할 일은 생기지 않았고

골뱅이 무침 재료손질 메모는 단지 기록으로서만 존재하게 되었다

 

p.s.

나도 요리용 전자저울 갖고 싶다~~~~

 

관련글

알바용병의 호프집 알바일기 20, 골뱅이무침 만들기

http://hermoney.tistory.com/2099?category=270703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1. 당근이랑 오이는 같이 먹으면 별로 안좋다고 하던데.. 당근을 살짝 데치는 그런 정성은 업소에서는 무리겠죠?
  2. 저울이있으면좋긴하겠지만
    한줌,두줌이런식으로계량해도
    거의맞더라구요^_^❤️
    • 차차
    • 2018.02.02 09:19 신고
    전자저울 생각보다 안비쌈 제빵 배우실 생각 있으심 하나 사놓으세요 저울 있음 되게 편함
    • asdf
    • 2018.02.02 14:00 신고
    ㅋㅋ 기다리고 기다리던 알바 일기 드뎌 올라왔네요! 이거 매주 정식으로 연재해주시면 안되나욤 -,-;;;

    매일매일 들어와서 안올라와있으면 너무 슬퍼요 ㅠㅠ........... 매주 금요일 올라온다던지... 이렇게요 ㅠㅠ 광고 열심히 클릭할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기다려주시는데 매번 글이 늦으니
      고마우면서도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부지런히 써서 오래기다리시는일이 없도록 노력하겠습니다 +_+)~
  3. 계량컵만으로도 신세계가 열린답니다.
    • 컵은 집 어딘가에서 봤던거같은데 말이죠 찾을수가 없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
  4. 아 계속 순위에서 밀리네... ㅋㅋㅋ
  5. 골뱅이 무침~양념레시피가 빠져 아쉽네요...ㅋㅋ
    저도 골뱅이 참 좋아하는 메뉴인데...가게에선 이렇게 만들어 두는거 처음 알았어요.
    잘 보고가요^^
    • 아무래도 손님이 주문한후
      빨리 만들기 위한 조취인거같아요

      저도 처음알았다는 ^^
  6. 알바 하시나요 봐요 요리 잘 하시겠네요
    님 블로그 링크 했습니다
    님도 링크 부탁합니다
    서로 링크 해요^^
    • 감사합니다
      링크하는 방법 찾아볼께요~
    • 블로그 주소 복사해서 내가 링크에 추가 클릭하고 주소 붙여넣기 닉네임 쓰고하면 됩니다
    • 제가 예전에 링크를 많이 추가했었나봅니다

      더 이상 링크를 추가할 수 없습니다.

      라고 나오네요 T_T
      미안합니다T_T
  7. 캬...생생한 백룸 이야기 은근히 재밌네요. 누가 뭘 준비할 줄 모르는데 재료준비를 하는 마음, 조금 아슬아슬 해요ㅎㅎ.
  8. 저도 작년에 다이어트를 한다고 인터넷에서 비메이커 주방용 전자저울을 배송비 합해서 만원주고 샀었는데, 현재 본가로 복귀하고서도 잘 쓰고 있습니다.. 저울 지름... 강력 추천합니다!!
  9. 다이소가서 지름신뿜뿜합시다!